정치

뉴스1

주한미군 주간 코로나19 확진자 566명→602명 정정

장용석 기자 입력 2022. 01. 23. 14:56

기사 도구 모음

주한미군이 지난 11~17일 전국 미군기지에서 보고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확진자 수를 종전 566명에서 602명으로 정정했다.

23일 주한미군사령부에 따르면 이들 코로나19 확진자 602명 가운데 한국 내 감염사례는 501명, 해외입국 사례는 101명이다.

이로써 국내에서 보고된 주한미군 관련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5228명으로 늘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1~17일 확진자 중 국내 감염 501명·해외 입국 101명
(주한미군 홈페이지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주한미군이 지난 11~17일 전국 미군기지에서 보고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확진자 수를 종전 566명에서 602명으로 정정했다.

23일 주한미군사령부에 따르면 이들 코로나19 확진자 602명 가운데 한국 내 감염사례는 501명, 해외입국 사례는 101명이다.

이로써 국내에서 보고된 주한미군 관련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5228명으로 늘었다.

주한미군은 이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를 경기도 평택 소재 '캠프 험프리스' 기지 및 오산 공군기지 내 시설에 분산 격리하거나 자가 격리토록 했다고 설명했다.

주한미군은 작년 11월9일부터 코로나19 신규확진자 집계방식을 주간 단위(매주 화요일 종합)로 변경했다.

그러나 주한미군의 경우 각 기지의 코로나19 확진자 현황 등에 대한 관리·보고체계가 100% 전산화돼 있지 않아 "최종 집계까진 시간이 걸린다"는 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주한미군은 앞서 19일엔 11~17일 보고된 확진자 수를 566명이라고 발표하면서 한국 내 감염사례와 해외입국 사례를 구분하지 않아 "투명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을 받기도 했다.

주한미군의 주간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Δ작년 12월14~20일 75명 Δ작년 12월21~27일 467명 Δ작년 12월28일~올 1월3일 682명 Δ올 1월4~10일 1599명 등으로 4주 연속 역대 최다 기록을 갈아치운 뒤 11~17일엔 전주 대비 증가세가 크게 둔화된 양상을 보였다.

그러나 최근 '캠프 험프리스'를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변이종 '오미크론' 확진자가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그 추이를 예단하기 어렵단 관측도 나오고 있다.

ys4174@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