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MHN스포츠

피겨스케이팅 최다빈, 현역 생활 마무리

김도곤 입력 2022. 01. 23. 17:30

기사 도구 모음

 피겨스케이팅 최다빈(22·고려대)이 현역 생활을 마무리한다.

23일 최다빈의 소속사 올댓스포츠는 최다빈이 다음 달 열리는 동계체전을 끝으로 은퇴한다고 밝혔다.

최다빈은 2007년 '김연아 장학생'에 선정되는 등 한국 피겨스케이팅 국가대표로 활약했다.

삿포로 동계 아시안게임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금메달, ISU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10위, ISU 4대륙 피겨 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4위 등 훌륭한 기록을 남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최다빈

(MHN스포츠 김도곤 기자) 피겨스케이팅 최다빈(22·고려대)이 현역 생활을 마무리한다. 

23일 최다빈의 소속사 올댓스포츠는 최다빈이 다음 달 열리는 동계체전을 끝으로 은퇴한다고 밝혔다.

최다빈은 2007년 '김연아 장학생'에 선정되는 등 한국 피겨스케이팅 국가대표로 활약했다. 삿포로 동계 아시안게임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금메달, ISU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10위, ISU 4대륙 피겨 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4위 등 훌륭한 기록을 남겼다. 

평창동계올림픽에선 7위에 올랐다. 이 기록은 김연아를 제외한 한국 선수의 올림픽 여자 싱글 최고 성적이다. 

CopyrightsⓒMHN스포츠(http://mhnse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