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열린공감TV "검사 윤석열, 피의자 김건희 결혼 전부터 부적절한 관계"

장영락 입력 2022. 01. 24. 11:20

기사 도구 모음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배우자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 녹취를 추가로 공개한 독립매체 열린공감TV의 강진구 기자가 윤 후보가 김씨와 결혼 전부터 '부적절한 동거'를 해왔다고 주장했다.

강 기자는 "윤석열 후보자 부부가 살던 아크로비스타에 삼성이 전세자금을 설정해주고 같은 시기에 고층 17층 아파트로 이사 갈 때 그때 두 사람이 정식으로 혼인관계를 맺기 이전에 부적절한 동거를 했고, 그 당시에 김건희 씨는 피의자 신분이었다라고 하는 의혹을 보도해왔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열린공감TV 강진구 기자 라디오 인터뷰
"도덕적 문제 넘어 형사적 문제"
"김씨 모친 최씨 피의자 신문조서에도 '윤석열과 만난다' 증언"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배우자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 녹취를 추가로 공개한 독립매체 열린공감TV의 강진구 기자가 윤 후보가 김씨와 결혼 전부터 ‘부적절한 동거’를 해왔다고 주장했다.
사진=뉴시스
강 기자는 24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강 기자는 전날 유튜브를 통해 추가 공개된 김씨 발언에 대한 의견을 전하던 중 윤 후보와 김씨가 맺은 부적절한 관계에 대해 언급했다.

강 기자는 “윤석열 후보자 부부가 살던 아크로비스타에 삼성이 전세자금을 설정해주고 같은 시기에 고층 17층 아파트로 이사 갈 때 그때 두 사람이 정식으로 혼인관계를 맺기 이전에 부적절한 동거를 했고, 그 당시에 김건희 씨는 피의자 신분이었다라고 하는 의혹을 보도해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른 사람이 아닌 당사자인 김건희씨 스스로 자신이 306호에서 1704호로 이사를 갔던 건 결혼하면서 종전 살던 곳이 추워서 옮겨갔다고 이야기를 했다”며 “결국은 2010년도는 본인들이 결혼하기 1년 6개월 전이다. 결혼하기 1년 6개월 전에 306호에서 1704호로 이사를 갔다는 걸 김건희 씨가 스스로 이야기했던 거고 이것은 그 당시 윤석열 후보자가 중수2과장으로 검찰수사에 막강한 영향을 미칠 수 있었고 김건희 씨는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조사를 받고 있었기 때문에 이건 여러 가지로 문제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자신이 취재를 통해 김씨가 윤 후보와 결혼하기 전인 2010년에 이미 서울 서초구 아크로비스타 아파트 1704호에 이사를 가 윤 후보와 동거하면서 수사당사자인 검사와 수사를 받는 피의자 사이의 부적절한 관계 의혹이 있다고 주장해왔는데, 이번에 공개된 녹취에서 김씨가 실제로 결혼 전 1704호로 이사를 갔다고 직접 증언한 사실이 드러났다는 것이다.

강 기자는 “두 사람이 결혼한 시기는 2012년이고 만약에 2012년 이전 2010년부터 부적절한 동거를 했다고 얘기한다면 단순히 도덕적 문제를 넘어서 형사적 문제가 따른다”고 강조했다.

강 기자는 “당시 김건희 씨는 모친 최은순씨와 함께 송사에 휘말려서 검찰의 수사를 받고 있던 피의자 신분이었다”며 “실제로 최은순 씨는 검찰 조사, 그 시기에 조사 받는 과정에서 자신의 딸이 당시 대검 중수2과장이던 윤석열 후보자와 만나서 2년간 교제하고 곧 결혼할 거라는 얘기를 했다”고도 설명했다. 강 기자 설명에 따르면 최씨의 해당 발언은 검찰 피의자 신문조서에도 기록돼 있다.

장영락 (ped19@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