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이재명 "野, 빈대도 낯짝이 있어..대장동 특검 반드시 해야"

한재준 기자,윤다혜 기자 입력 2022. 01. 24. 12:28

기사 도구 모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24일 대장동 특검과 관련해 "성역 없이, 조건 달지 말고 반드시 특검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제가 '특검은 지금 시간이 없다'고 저쪽(국민의힘)이 그러나 본데 국민의힘이 얼마나 못된 사람들인가 하면 제가 대선이 끝나더라도 반드시 특검을 해서 진실 규명해야 한다고 했더니 '이라도'를 빼고 대선이 끝난 후에 특검을 하자고 했다고 조작해서 원내대표라는 사람이 방송에서 떠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부정한 개발이익 나눠먹은 게 누구냐, 민주당 한 명이라도 있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3일 오후 서울·경기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 버스) '걸어서 민심 속으로'의 일환으로 경기 안성시 명동거리를 찾아 연설을 마친 후 시민들과 악수하고 있다. 2022.1.23/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이천=뉴스1) 한재준 기자,윤다혜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24일 대장동 특검과 관련해 "성역 없이, 조건 달지 말고 반드시 특검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경기도 이천 문화의거리에서 연설을 통해 "특검 반드시 하자. 여러분이 하게 해달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제가 '특검은 지금 시간이 없다'고 저쪽(국민의힘)이 그러나 본데 국민의힘이 얼마나 못된 사람들인가 하면 제가 대선이 끝나더라도 반드시 특검을 해서 진실 규명해야 한다고 했더니 '이라도'를 빼고 대선이 끝난 후에 특검을 하자고 했다고 조작해서 원내대표라는 사람이 방송에서 떠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대선이 끝나더라도 특검을 해서 왜 부정대출을 봐줬나, 돈은 다 먹었다는 게 녹음에서 나오는데 왜 수사를 안 했나, 왜 국민의힘이 (개발에서) LH(한국토지주택공사)를 포기시켰나, 하나은행이 1조3000억원을 조달하면서 돈을 안 갖고 소수가 먹었나, 고위 검사 출신과 무슨 관계인가 특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이 후보는 국민의힘을 겨냥해 "시간 없다고 핑계 대고 특검은 '내가 임명하는 사람으로 하자'고 억지 쓰고 있다"며 "이재명 의심되는 것만 하자는 게 특검인가"라고 반문했다.

이 후보는 대장동 사건을 언급하면서도 "부정한 개발이익을 나눠 먹은 게 누군가. 민주당은 한 명이라도 있냐"라며 "빈대도 낯짝이 있다"고 국민의힘을 직격했다.

이 후보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세대포위론'을 겨냥해 "살기 위해 편 갈라 싸우는 이때 책임져도 모자란 정치인이 이들을 이용해 더 많이 싸우라고 증오하고 갈라서라고 부추기면 되겠냐"라며 "분열, 증오를 이용해 40, 50대를 포위해 이겨보자는 세대포위론이 말이 되는 소리냐"고 비판했다.

hanantway@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