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국일보

"권영세의 '구태' 발언.. 홍준표를 김종인처럼 제물로 삼으려는 듯"

강윤주 입력 2022. 01. 24. 14:00 수정 2022. 01. 24. 14:24

기사 도구 모음

"홍준표 의원을 정치적 제물로 쓰고 있다고 본다."

우 의원은 "내부 단속과 포용 역할을 하는 사무총장이 나서서 저렇게 공격하는 것은 명백한 정치적 의도가 있다고 보인다"며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의 재가를 받지 않고 저런 정도 수위의 발언을 하겠느냐"고 지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우상호 의원, 윤석열-홍준표 갈등 사태 '비평'
"요구조건 거는 洪 구태로 몰아 버리려는 듯"
"건진법사 김건희뿐 아니라 尹과도 깊은 관계"
지난해 10월 15일 홍준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들이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1대 1 맞수토론에 앞서 기념촬영 준비를 하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
"홍준표 의원을 정치적 제물로 쓰고 있다고 본다."

최근 불거진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홍준표 의원의 갈등을 두고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내놓은 진단이다. 누구보다 원팀 행보를 원했던 윤 후보 입장에서는 홍 의원이 출당까지 시사하며 반발하는 상황을 진화하고 싶을 법도 한데, 강 건너 불구경하며 거리를 두고 있는 상황.

이를 두고 우 의원은 24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인터뷰에서 "홍 의원이 스스로 원팀이 돼주면 시너지 효과가 나지만, 계속 이러저러한 요구를 할 것 같으니, 이참에 아예 정치적 구태로 만들자고 결정한 것 같다. 김종인 전 위원장을 버릴 때도 저런 방식이었다"는 해석을 내놨다.

우 의원은 특히 선대본부장 겸 사무총장을 맡은 권영세 의원이 홍 의원을 향한 공격 선봉에 나섰다는 점을 주목해야 한다고 했다. 선대본의 수장이자, 당 살림을 책임지는 핵심 인사인 권 의원은 사실상 후보 대리인 역할을 하는 막강한 자리라는 점에서다. 권 의원은 윤 후보와 홍 의원의 비공개 만찬 이후 홍 의원이 서울 종로 등에 전략공천권을 제안했다는 보도가 알려지자, 홍 의원을 "구태 정치"라고 몰아세웠다.


왜 홍준표를 구태라 했을까... "처가 비리 엄단 요구 때문"

지난해 11월 5일 국민의힘 윤석열, 홍준표 대선 경선 후보가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 후보 선출을 위한 2차 전당대회에서 단상에 올라 자리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우 의원은 "내부 단속과 포용 역할을 하는 사무총장이 나서서 저렇게 공격하는 것은 명백한 정치적 의도가 있다고 보인다"며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의 재가를 받지 않고 저런 정도 수위의 발언을 하겠느냐"고 지적했다.

이어 "윤 후보 측 평의원이었다면 개인의 의견이라 생각하겠지만, 권 본부장이 (구태를) 이야기하고 있기 때문에 상당히 전술·전략적으로 결정된 사항으로, 윤 후보의 뜻이 담겨 있다. 모른 척할 수가 없다. 말리지 않고 가만히 있는 것은 윤 후보가 그렇게 판단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원팀의 가장 중요한 퍼즐인 홍 의원을 내칠 만큼 윤 후보의 심기가 뒤틀린 이유에 대해서 우 의원은 처가집 비리 엄단 대국민 선언에 대한 요구 조건이 거슬렸을 거라 내다봤다.

최근 윤 후보 캠프에서 활동한 건진법사를 둘러싸고 '무속 논란'이 꺼지지 않는 것에 대해서 "그분과 (윤 후보 부인) 김건희씨와의 관계가 아니라, 윤 후보와의 관계도 매우 깊다고 봐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건진법사 김건희씨뿐 아니라 윤석열과도 관계 깊을 것"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건진법사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아내 김건희씨가 오랜 교분이 있었다며 사진과 영상을 공개하고 있다. 뉴시스

국민의힘은 건진법사가 네트워크본부 사무실을 찾은 윤 후보의 어깨를 두드리며 본부 직원들을 소개하고 사진을 찍으라고 인사시킨 걸 두고 "나서기 좋아하는 사람"이라는 해명을 내놨고, 건진법사 처남이라고 알려진 인물이 김건희씨 수행업무를 한 데 대해선 "공식 수행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이에 대해 우 의원은 "선거 사무실은 보안 문제 때문에 아무나 들어올 수 없는 공간으로, 건진법사가 그 정도 행동을 할 수 있는 건, 고문 직함이 있든 없든 간에 그 조직 내에서 대장 역할을 했다는 것을 유추할 수 있는 대목"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수행이 공식, 비공식 수행이 있느냐. 왜 이렇게 국민을 속이냐. 빠져나가려고 도망 다니는 건 알겠는데 왜 거짓말을 하냐는 말"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분(건진법사)이 후보 부인과 후보와 너무 깊숙한 관련을 맺고 있고, 또 이렇게 선거 캠프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고 친·인척, 자기 아들, 딸이 다 이 캠프를 돕고 있으면 우리가 이런 걸 최순실이라고 하는 것"이라며 "건진법사 등 여러 도사와의 관계, 그들이 관여한 정도, 그 관계의 역사와 깊이, 이런 측면들은 부인할 수 없는 정도에 이른 것 같다. 매우 위험하다"며 건진법사와의 관계에 대해 윤 후보의 보다 명확하고 진솔한 해명을 촉구했다.

강윤주 기자 kkang@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