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국민의힘 "이재명, 패륜 행위를 '엄마 탓'..이성 상실했나"

양소리 입력 2022. 01. 24. 14:07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형수 욕설 녹취 관련 해명에 "효자 호소인"이라며 조롱했다.

국민의힘 선대본부 백지원 상근부대변인은 24일 논평을 통해 "이재명 후보가 연일 본인의 패륜 행위에 대해 변명을 늘어놓고 있다"며 "그는 거리 일정 도중 시민들을 향해 '엄마 때문에 그랬다더라', '보니까 흉악한 사람이 아니더라'라고 전해달라며 직접 호소했다"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가족 향한 패륜적 욕설 이해할 국민 없어"
"대통령되려 母도 팔아…욕심에 눈 멀었나"

[이천=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4일 경기도 이천시 이천중앙로문화의거리에서 열린 '매타버스, 이천 민심 속으로' 행사에 참석해 연설을 하고 있다. 2022.01.2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국민의힘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형수 욕설 녹취 관련 해명에 "효자 호소인"이라며 조롱했다.

국민의힘 선대본부 백지원 상근부대변인은 24일 논평을 통해 "이재명 후보가 연일 본인의 패륜 행위에 대해 변명을 늘어놓고 있다"며 "그는 거리 일정 도중 시민들을 향해 '엄마 때문에 그랬다더라', '보니까 흉악한 사람이 아니더라'라고 전해달라며 직접 호소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악행에 대한 숨길 수 없는 증거들이 드러나자 초조해진 것인가"라며 "여론을 호도하기 위해 '엄마 탓'까지 해가며 불효를 저지르는 모습이 안타깝다"고 했다.

백 부대변인은 "여성의 신체를 잔인하게 훼손하겠다는 폭언과 가족들을 향한 패륜적 욕설을 이해할 국민은 없다"고 했다.

이어 "몇 마디 궤변으로 흉악한 본성을 숨길 수는 없다"며 "이제는 욕심에 눈이 멀어 이성조차 상실했나"고 물었다.

그는 "대통령이 되기 위해 어머니까지 파는 행실을 보니, 과연 권력을 위해서라면 못 하는 일이 없는 사람답다"고 비판했다.

백 부대변인은 "이재명 후보의 인격적 결함은 엄마 탓도, 가난 탓도 아닌 오직 스스로의 탓"이라며 "이런 저열한 이가 대통령 후보라는 사실 자체가 국가적 수치다"고 했다.

그는 "아무리 절박해도 인간으로서 지켜야 할 도리가 있다"며 "어머니를 팔아 표를 사려는 불효자식 이재명 후보를 지탄한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