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尹, TV 토론 질문에 "팀에서 자료 받으면 준비하겠다"

현화영 입력 2022. 01. 24. 14:11 수정 2022. 01. 24. 17:16

기사 도구 모음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24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설 연휴 기간 중 양자 TV토론을 벌이는 것과 관련해 '자료를 받지 못해 준비를 시작하지 못했다'는 취지로 말했다.

윤 후보는 24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외교안보 공약을 발표한 뒤 TV토론 준비 상황을 묻는 기자들의 말에 "지금 우리 팀에서 준비를 하는 모양인데 아직도 자료를 제대로 전달받지 못했다. 받으면 준비하겠다"고 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24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설 연휴 기간 중 양자 TV토론을 벌이는 것과 관련해 ‘자료를 받지 못해 준비를 시작하지 못했다’는 취지로 말했다.

윤 후보는 24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외교안보 공약을 발표한 뒤 TV토론 준비 상황을 묻는 기자들의 말에 “지금 우리 팀에서 준비를 하는 모양인데 아직도 자료를 제대로 전달받지 못했다. 받으면 준비하겠다”고 답했다.

윤 후보는 전날 부인인 김건희씨가 ‘프로필 사진’을 촬영하는 모습이 공개되며 공식 활동에 나서는 게 아니냐는 추측이 인 데 관해선 “제가 남편이지만 (사진을) 찍었는지 아닌지 알 수가 없다. 프로필 사진을 찍은 것인지 신문에 났다고 하는데 저는 그것에 대해서 알 수 없다”라고 답했다.

김씨의 팬클럽 ‘건희 사랑’ 회장으로 알려진 강신업 변호사는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건희 대표님 가장 최근 사진입니다. 장소는 스튜디오입니다”라며 김씨의 사진을 올렸다. 그러면서 “정말 세련되고 멋지지 않나. 대표님의 공개 등장도 임박했다”라고 덧붙였다.

해당 사진은 김씨가 네이버 들 인터넷 포털에 올라갈 프로필 사진을 촬영한 현장에서 찍은 것으로 알려졌다.

윤 후보는 김씨와 서울의소리 이명수 기자 간 이른바 ‘7시간 통화 녹취록’에서 김씨가 홍준표 의원, 유승민 전 의원도 ‘굿’을 했다고 말해 양측이 강하게 반발한 데 관해 고개 숙여 사과했다.

이날 윤 후보는 “녹취록에 의해 마음이 불편한 분, 상처받는 분에 대해서는 늘 죄송하게 생각한다”면서 “정권교체라는 것은 열망하는 분과 다함께 힘을 모아야 하는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윤 후보는 “녹취록 문제는 (MBC가) 법원에서 공개하지 말라고 하는 부분까지 공개를 안 하겠다고 해놓고는 또 뉴스를 통해 공개하고 있다”라며 “공영방송으로서 저희가 이해하기 어렵다”고 불만을 표하기도 했다.

한편, 이 후보와 윤 후보 측은 방송 3사 양자 TV토론 시기를 오는 30일과 31일 중 한 날로 추진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서울서부지법 민사합의21부(수석부장판사 박병태)는 24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와 국민의당 측이 지상파 방송 3사(MBS, SBS, KBS)를 상대로 신청한 대통령 후보 초청토론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 심문기일을 진행한다.

앞서 안 후보와 국민의당 측은 “이건 완전히 불공정한 선거”라며 거대 양당 후보만 참여하는 TV토론 방송을 금지해달라고 법원에 요청했다.

심상정 정의당 후보 측도 같은 취지의 가처분 신청을 서울남부지법에 냈는데, 해당 건에 대한 심문기일은 오는 26일 열린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