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MBN

아파트 지하 끈끈이 위에 간식.."아기 고양이 털 다 밀었다" [영상]

윤혜주 입력 2022. 01. 24. 14:34

기사 도구 모음

울산의 한 아파트 지하에서 아기 고양이가 고양이 전용 간식이 놓여진 끈끈이에 걸리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이에 동물보호단체는 학대범을 공개수배했고, 이후 끈끈이를 설치한 사람은 아파트 환경 정리를 하는 아주머니로 밝혀졌습니다.

동물보호단체 케어는 24일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23일 일요일 밤, 울산의 한 아파트 지하실에서 끈끈이에 몸이 붙어 옴짝달싹 하지 못하는 아기 고양이가 발견되었다"며 "끈끈이 옆에는 고양이들이 좋아하는 간식도 놓여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쥐 잡겠다고 청소 아주머니가 설치
사진 = 케어 제공

울산의 한 아파트 지하에서 아기 고양이가 고양이 전용 간식이 놓여진 끈끈이에 걸리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이에 동물보호단체는 학대범을 공개수배했고, 이후 끈끈이를 설치한 사람은 아파트 환경 정리를 하는 아주머니로 밝혀졌습니다. 쥐를 잡기 위한 것이라고 했는데, 동물보호단체는 길 위에는 동물들이 고통 받는 어떤 것도 놓아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동물보호단체 케어는 24일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23일 일요일 밤, 울산의 한 아파트 지하실에서 끈끈이에 몸이 붙어 옴짝달싹 하지 못하는 아기 고양이가 발견되었다"며 "끈끈이 옆에는 고양이들이 좋아하는 간식도 놓여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영상 = 케어 제공

케어는 이를 '고양이 N번방'이라 규정하며 "각종 다양한 방법으로 고양이를 해코지하는 영상을 올리며 즐기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길고양이를 학대하는 것에 대해 최근 사법부의 인식도 높아졌다"며 "동물보호법 위반으로 엄중한 처벌을 받을 수 있으며 이러한 학대 영상을 올리는 것 만으로도 처벌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아울러 끈끈이를 설치한 학대범을 공개수배하기도 했습니다.

이후 해당 끈끈이를 설치한 사람은 아파트 환경 정리를 하는 아주머니로 밝혀졌습니다. 케어는 "당초 쥐를 잡겠다며 놓은 것이라고 한다"며 "길고양이 혐오 범죄가 아니라 다행이지만, 길 위의 동물들이 상해 입고 고통 받는 어떤 것도 놓아서는 안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아기 고양이는 털을 다 밀어야 했고, 엄마 고양이와 다른 아기들이 지하에서 나가 버려서 결국 엄마 고양이와 떨어져야 했다"며 "이 사건은 해프닝으로 끝났지만 케어는 계속되는 길고양이 혐오 범죄에 대해 끝까지 추적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윤혜주 디지털뉴스 기자 heyjude@mbn.co.kr]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