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세계일보

檢, 윤석열 '신천지 압수수색 거부 의혹' 조사 착수..공공수사2부 배당

김동환 입력 2022. 01. 24. 15:11 수정 2022. 01. 24. 16:07

기사 도구 모음

  검찰이 24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검찰총장이던 2020년 대구·경북 지역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증가 당시 법무부의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 압수수색 지시를 거부했다는 의혹 수사에 착수했다.

앞서 윤 후보는 지난달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윤석열 정부였다면 코로나 대응이 어떻게 달랐을 것인가'라는 질문에 답하는 과정에서 "검찰총장 시절에 코로나가 2월에 대구에서 창궐한 뒤 신천지를 압수수색하라는 법무부 장관의 공개 지시가 내려왔다"며 "제가 압수수색은 불가하다(고 했다). 감염병관리법 위반 내용이라는 건 정부의 방역 지시를 어긴 경우가 범죄가 되고, 그것에 대해서만 압수수색을 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尹, 지난달 관훈클럽 초청 토론서 "압수수색 불가하다고 했다" / 秋, SNS에서 "尹 추궁해야" / 민주당 선대위 국민검증법률지원단, 지난 19일 직권남용 등으로 尹 고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연합뉴스
 
검찰이 24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검찰총장이던 2020년 대구·경북 지역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증가 당시 법무부의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 압수수색 지시를 거부했다는 의혹 수사에 착수했다. 이미 윤 후보가 토론에서 직접 관련 이야기를 꺼냈던 만큼 검찰 수사의 결론이 어떻게 날지에도 관심이 쏠릴 전망이다.

이날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국민검증법률지원단(지원단)이 직권남용과 직무유기 등 혐의로 윤 후보를 고발한 사건을 선거·정치 관련 수사 전담 부서인 공공수사2부(김경근 부장검사)에 배당했다.

앞서 윤 후보는 지난달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윤석열 정부였다면 코로나 대응이 어떻게 달랐을 것인가’라는 질문에 답하는 과정에서 “검찰총장 시절에 코로나가 2월에 대구에서 창궐한 뒤 신천지를 압수수색하라는 법무부 장관의 공개 지시가 내려왔다”며 “제가 압수수색은 불가하다(고 했다). 감염병관리법 위반 내용이라는 건 정부의 방역 지시를 어긴 경우가 범죄가 되고, 그것에 대해서만 압수수색을 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 (신천지에 대한) 압수수색은 방역과 역학조사에 도움이 안 된다”며 “이걸 공개적으로 하는 건 어이가 없는 지시였다”고 언급했다.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연합뉴스
 
지원단은 윤 후보가 검찰총장 시절 신천지 압수수색을 거부한 배경에 ‘건진법사’로 불리는 무속인 전모(61)씨가 있다는 의혹이 있다는 본지의 단독보도(세계일보 1월17일자 참조)를 토대로, 지난 19일 “검찰총장 시절 무속인 말을 듣고 신천지 압수수색을 거부하라고 지시한 의혹이 있다”며 윤 후보를 직권남용 및 직무유기 등의 혐의로 고발하는 내용의 고발장을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했다. 2020년에 ‘윤(석열) 검사가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을 어떻게 처리하면 좋겠는지, (국민들께 윤석열을) 각인시키려면 수사해야 하지 않겠는지를 물어온 적이 있다’, ‘윤석열 검사가 대통령을 준비하고 있다’는 말을 전씨에게 들었다던 주변 인사의 전언을 토대로 한 보도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 해당 보도를 꺼내며 “세계일보 보도를 통해 (당시의) 전모가 밝혀졌다”고 날을 세웠다. 윤 후보가 전씨의 영향을 받았을 거라는 추 전 장관의 주장으로 읽힌다. 추 전 장관은 “세 가지를 추궁해야 한다”고도 촉구했다. 그는 “첫째, 국민 생명과 직결된 방역 수사협조 의무에 대해서도 자신의 정치적 유·불리로 계산했다”며 “둘째, 총장 재임 시절에도 일찌감치 대통령 준비를 하고 있었다는 것이고, 업무를 오직 자신이 대통령 되는데 유·불리의 관점에서 보고 있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공직자의 막중한 책무를 도사의 자문으로 결정한다는 것”이라며 재차 윤 후보와 무속인 전씨 사이의 관계를 파내야 한다고 몰아붙였다.

국민의힘은 의혹이 확산하자 전씨가 활동했다는 논란이 인 선거대책본부 산하 네트워크본부를 지난 18일 해산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