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이준석, '이재명 세대포용론'에 "가족도 포용 못한 분이.."

김승민 입력 2022. 01. 24. 16:09

기사 도구 모음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4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가 자신의 '세대포위론'을 비판하며 '세대포용론'을 내세운 데 대해 "본인 가족도 다 포용 못하신 것 때문에 고생하시는 분이 어디서 세대 포용을 이야기하나"라고 반격했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이 후보의 세대포용론 주창 기사를 공유하고 "국민의 절반을 적폐로 몰던 상황에 편승했던 분이 지금 포용을 이야기하나"라며 이같이 적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이재명 "분열·증오로 4050 포위 안돼"에
"국민 절반을 적폐로 몰 때 편승했던 분"
"성남시장때 입양한 행복이는 포용했나"

[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20일 오후 대구 북구 '대구청년센터 다온나그래'에서 열린 국민의힘 경북캠퍼스 총회 및 대구시당·경북도당 대학생위원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01.20. lmy@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승민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4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가 자신의 '세대포위론'을 비판하며 '세대포용론'을 내세운 데 대해 "본인 가족도 다 포용 못하신 것 때문에 고생하시는 분이 어디서 세대 포용을 이야기하나"라고 반격했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이 후보의 세대포용론 주창 기사를 공유하고 "국민의 절반을 적폐로 몰던 상황에 편승했던 분이 지금 포용을 이야기하나"라며 이같이 적었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성남시장 때 입양한 행복이는 끝까지 포용하고 계신가"라고 덧붙였다. 행복이는 이 후보가 성남시장이던 2014년 성남시청에서 입양했다가 2018년 새 주인에게 입양된 개다. 국민의힘은 이 후보가 경기지사에 당선된 뒤 행복이를 외면했다는 의혹을 제기했고, 더불어민주당은 도청으로 행복이를 데려가려 수차례 시도했으나 동물단체에서 난색을 표했다고 반박했다.

앞서 이재명 후보는 이날 경기 이천시에서 즉석연설을 통해 "정치인들이 청년들을 더 많이 싸우라고 더 증오하고 갈라서 부추기면 되겠느냐"며 "분열과 증오를 이용해 4050을 포위해서 이겨보자는 세대포위론이 말이 되는 소리냐. 세대를 포용하고 같이 살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m@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