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MHN스포츠

빅3 중 TOP 노리는 나달, 왼손 백핸더 샤포발로프와 8강서 격돌

노만영 입력 2022. 01. 24. 16:49

기사 도구 모음

남자테니스 빅3 중 이번 호주오픈에 유일하게 출전한 라파엘 나달(35, 5위, 스페인)이 메이저대회 개인통산 단독 선두를 위한 여정에서 큰 산을 만났다.

현재 로저 페더러(40, 17위, 스위스), 노박 조코비치(34, 1위, 세르비아)와 함께 남자 단식 개인 통산 최다 기록 타이(20승)을 기록 중인 나달은 단독 선두로 올라가기 위해서 반드시 샤포발로프를 넘어서야 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페더러, 조코비치와 남자 단식 통산 20승
권순우 제압했던 샤포발로프, 흙신과 대결
나달, 2009년 호주오픈 우승 이후 준우승만 4회
[사진=라파엘 나달, 신화통신/연합뉴스]

(MHN스포츠 노만영 기자) 남자테니스 빅3 중 이번 호주오픈에 유일하게 출전한 라파엘 나달(35, 5위, 스페인)이 메이저대회 개인통산 단독 선두를 위한 여정에서 큰 산을 만났다.

나달은 오는 25일 오후 12시에 시작되는 남자 단식 8강에서 '왼손 백핸더' 데니스 샤포발로프(22, 14위, 캐나다)와 일전을 벌인다.

나달이 상대하게 될 샤포발로프는 지난 2회전에서 권순우(24, 54위, 당진시청)를 꺾었던 선수로 공격적인 플레이와 역동적인 동작으로 구사하는 한손 왼손 백핸드가 특징인 선수다.

샤포발로프는 앞서 16강에서 알렉산더 츠베레프(24, 3위, 독일)를 3-0으로 완파했을만큼 기세가 오른 상태다.

[사진=데니스 샤포발로프, AFP/연합뉴스]

현재 로저 페더러(40, 17위, 스위스), 노박 조코비치(34, 1위, 세르비아)와 함께 남자 단식 개인 통산 최다 기록 타이(20승)을 기록 중인 나달은 단독 선두로 올라가기 위해서 반드시 샤포발로프를 넘어서야 한다.

한편 나달은 지난 2009년 우승 이후 호주오픈에서 준우승(2012년, 2014년, 2017년, 2019년)만 네 차례 차지했다. 

지난해 발부상으로 조기에 시즌을 마쳤던 나달이 화려한 출발로 새 시즌을 시작할 수 있을지 테니스 팬들의 시선이 나달에게로 집중되고 있다.

CopyrightsⓒMHN스포츠(http://mhnse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