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MBC

[단독] "옷 벗겨 문신검사·알몸 사진 촬영"..36살 노동자의 유서에는

김수근 입력 2022. 01. 24. 20:07 수정 2022. 01. 24. 21:45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데스크] ◀ 앵커 ▶

국내 중견 철강 회사인 세아베스틸에서 근무하던 서른여섯 살 노동자가 3년 전에 스스로 목숨을 끊었는데요.

그의 부모와 가족들이, 이 죽음을 세상에 알려달라면서 저희 MBC에 연락을 해왔습니다.

계약직으로 입사를 해서 정규직이 됐고 승진까지 앞두고 있었던 그는 자신이 왜 죽음으로까지 내몰렸는지, 25분 분량의 영상과 마지막 글을 남겼는데요.

여기엔 상사들에게 지속적으로 당했던 성추행과 괴롭힘의 구체적인 기록이 담겨 있었습니다.

먼저 김수근 기자가 전해드리겠습니다.

◀ 리포트 ▶

개울에 발을 담그고 있는 9명의 남성.

2명만 옷을 입었고, 나머지는 발가벗은 채 가랑이만 손으로 가리고 있습니다.

지난 2012년 6월 세아베스틸 군산공장 제강팀 동료들의 야유회 사진.

당시 입사 두 달 된 막내 유 모 씨는, 다른 사원들 뒤에서 어깨를 웅크린 채 몸을 숨기고 있습니다.

6년이 지난 2018년 11월 25일, 유 씨는 금강 하구의 한 공터, 자신의 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故 유00 유족] "운전석에서 이렇게 쓰러져 있더라고요. 만지는 순간 '아, 이거 진짜 잘못됐구나'라는 생각이 딱 들면서…"

공장 앞 "자취방에 다녀온다"며 집을 나선 다음 연락이 끊긴 지 3일 만이었습니다.

함께 발견된 휴대전화에는 마지막 순간 촬영한 25분 분량의 영상과, '드리는 글'이란 제목의 유서가 있었습니다.

입사 초기 야유회 사진 가장 왼쪽, 옷을 입은 채 모자를 거꾸로 쓴 반장급 지 모 씨.

유 씨는 단체 나체사진을 두고 "지 씨가 자랑으로 생각하는 사진"이라며 "회사 PC에 더 있을 테니 낱낱이 조사해 나 같은 피해자가 나오지 않길 바란다"고 적었습니다.

유 씨는 입사한 직후부터 지 씨가 지속적으로 성추행과 괴롭힘을 저질렀다고 지목했습니다.

[유서(대독)] "지 씨가 입사한 달(2012년 4월) 문신이 있냐고 물어봤다. 팬티만 입게 한 뒤 몸을 훑어보고 여러 사람 보는 앞에서 수치심을 줬다. 찍히기 싫어서 이야기 못 했다. 한이 맺히고 가슴 아프다."

"2016년 12월 10일 16시 30분경 한 복집에서 볼 뽀뽀, 17시 40분경 노래방 입구에서 볼 뽀뽀"

구체적인 기록과 함께, "그렇게 행동하는 게 너무 싫다"고도 적었습니다.

2014년 무렵 유 씨가 뇌종양의 일종인 '청신경종양'으로 큰 수술을 받을 때도, 면박을 줬다고 했습니다.

[유서(대독)] "고함치듯 소리가 들려온다. 너 뇌종양이야? 참으로 가슴이 아팠다. 왜 그렇게 여러 사람 있는 데서 큰 목소리로 이야기해야만 하고, 위로는 못 할망정 상처를 주는지…"

작업할 때 소음이 심한 부서라 청력 저하로 힘들어하던 유 씨가 부서를 바꿔달라 해봤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습니다.

[故 유00 유족] "'너무 힘들어, 막 나를 욕하고 나를 괴롭혀' 이 정도 선에서만 가족들한테 얘기했지, 자세한 건 얘기를 하진 않았어요. 상황이 그렇게까지 심각한지는 아무도 몰랐죠."

야유회 사진 가운데, 역시 옷을 입고 있는 선배 조 모 씨.

유 씨는 조 씨에 대해선 "왜 이렇게 날 못 잡아먹어서 안달났냐, 성기 좀 그만 만지고 머리 좀 때리지 말라"며 "강력한 처벌을 원한다"고 썼습니다.

인사팀 송 모 차장에 대해서는, 절차대로 쓴 연차를 문제 삼거나, "귀는 잘 들리냐" 확인하면서, 귀에 체온계를 강제로 꽂았다고 했습니다.

세아베스틸에서 일한 6년간 당했던 일들을 낱낱이 적은 유 씨는, "쓰레기 같은 벌레 때문에 고통받지 말자"며 후배들에게 남긴 말로 글을 끝냈습니다.

[故 유00 유족] "얼마나 이 맺힌 응어리가 컸으면 자기가 당했던 안 좋은 기억들만 얘기하고 그냥 그런 선택을 했겠나 싶은 거죠."

MBC뉴스 김수근입니다.

영상취재: 허원철 강종수 / 영상편집: 김재환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영상취재: 허원철 강종수 / 영상편집: 김재환

김수근 기자 (bestroot@mbc.co.kr)

기사 원문 - https://imnews.imbc.com/replay/2022/nwdesk/article/6335694_35744.html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