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SBS

"영빈관 옮길 거야" 김건희 추가 녹취, 여전한 무속 논란

엄민재 기자 입력 2022. 01. 24. 20:42 수정 2022. 01. 24. 21:46

기사 도구 모음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배우자 김건희 씨 통화 녹취 일부가 추가로 공개됐습니다.

청와대 영빈관을 옮길 것이라는 내용도 담겼는데, 민주당은 '비선실세', '주술 후보'라고 맹공했습니다.

국민의힘에서는 윤 후보가 거듭 사과하면서도 국면 전환을 꾀하는 모양새입니다.

국민의힘은 "묻는 말에 호응해준 것일 뿐"이라고 반박했고, 윤 후보는 거듭 사과의 뜻을 밝혔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배우자 김건희 씨 통화 녹취 일부가 추가로 공개됐습니다. 청와대 영빈관을 옮길 것이라는 내용도 담겼는데, 민주당은 '비선실세', '주술 후보'라고 맹공했습니다. 국민의힘에서는 윤 후보가 거듭 사과하면서도 국면 전환을 꾀하는 모양새입니다.

보도에, 엄민재 기자입니다.

<기자>

추가로 공개된 녹음파일에는 '서울의소리' 이 모 기자가 청와대 영빈관 이전 이야기를 꺼내고 김건희 씨가 이에 답하는 대목이 나옵니다.

[(내가 아는 도사 중에, 총장님이 대통령이 된다고 하더라고. 근데, 그 사람이 청와대에 들어가자마자 영빈관 옮겨야 된다고 하더라고) 옮길 거야. (옮길 거예요?) 응.]

윤 후보와 결혼 과정에 무속인이 중매를 섰다는 대화 중에는 김 씨가 "우리 남편도 영적인 끼가 있어서 나랑 연결된 거"라고 말하기도 합니다.

민주당은 "공적인 문제까지 영적인 끼에 의존하려느냐"며 '비선실세론'으로 맹공을 폈습니다.

[강훈식/민주당 선대위 전략기획본부장 : 저는 거의 '주술 대통령'이라고 보는데, (윤석열) 후보가]

[이용빈/민주당 선대위 대변인 : 이번 논란의 핵심은 '비선실세' 의혹입니다. 그가 법사인지 도사인지 중요치 않습니다.]

국민의힘은 "묻는 말에 호응해준 것일 뿐"이라고 반박했고, 윤 후보는 거듭 사과의 뜻을 밝혔습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후보 : 녹취록에 의해서 마음이 불편하신 분들이나 상처받으신 분에 대해서는 늘 죄송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국민의힘 내에서는 국면 전환을 모색하는 기류도 읽힙니다.

잇단 녹취록 공개가 지지율에 미치는 영향이 예상보다 미미하다고 보고, 김 씨 사과와 공식 활동으로 반전을 꾀해 보겠다는 것입니다.

[권영세/국민의힘 선대본부장 : (사과나 공식 활동에 대해선) 어떻게 하는 게 가장 옳은 일인지 부분에 대해서 고민을 더 하고 있어요.]

이준석 대표는 "김 씨가 적극적인 활동을 통해 지금보다 나은 이미지를 구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영상취재 : 김흥기, 영상편집 : 박정삼)

엄민재 기자happymj@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