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MBC

2,800선도 무너진 코스피..대체 언제까지 하락할까?

이정은 입력 2022. 01. 24. 20:46 수정 2022. 01. 24. 20:48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데스크] ◀ 앵커 ▶

종합 주가 지수, 코스피가 13 개월 만에 2천8백 선 아래로 내려 갔고 코스닥은 3% 넘게 하락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적어도 올 상반기까지 증시 전망이 좋지 않을 거라고 하는데요.

어떤 이유인지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오늘 코스피 지수는 1.5% 떨어진 2,792.

2800선이 13개월만에 깨졌습니다.

코스닥 지수는 더 떨어졌습니다.

2.9% 넘게 떨어져 915를 기록했습니다.

지난 금요일 미국 증시가 떨어진 게 고스란이 한국 시장에도 반영됐습니다.

금요일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1.3%, 나스닥 지수 2.7% 떨어졌습니다.

[김형렬/교보증권 리서치센터] "국내 증시는 지난해 7월부터 조정이 시작됐어요. 지칠 만큼 지친 상태인거죠. 미국 내에서도 기술주들의 급락이 이뤄지다보니까 그 영향을 동시에 또 받게 되는거죠."

새해 들어 증시는 계속 떨어지고 있습니다.

연초와 비교해 3주만에 코스피는 6.5%, 코스닥은 11.9%나 빠졌습니다.

공매도도 크게 늘어났습니다.

코스피의 하루 평균 공매도 거래액은 지난달 3,600억원이었지만, 1월 들어 5,600억원으로 60% 가까이 늘어났습니다.

특히 LG에너지솔루션 물적분할로 주가가 떨어진 LG화학과(17%), 카카오뱅크(19%)의 공매도 거래 비중이 높았습니다.

전문가들은 적어도 상반기까지는 계속 이럴 거라고 전망합니다.

오미크론 변이가 크게 유행하면서 미국은 공장 가동률이 떨어져 경제 성장의 발목을 잡고 있습니다.

미국의 1분기 경제성장률 전망치가 4.2%에서 3%로 낮아졌습니다.

그런데도 물가는 계속 뜁니다.

12월 미국의 소비자 물가 상승률은 1982년 이후 40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고, 우리나라도 작년에 식료품과 교통비 같은 생활물가가 10년만에 가장 크게 올랐습니다.

[염승환/이베스트투자증권] "경기가 안 좋아지면 돈을 풀어야 되는데 반대로 물가 때문에 (돈줄을 조여야…) 물가가 안 잡히는데다가 우크라이나랑 러시아 싸운다 그러죠."

당장은 이번주 목요일이 분기점입니다.

우리 시각으로 이날 새벽 미국 중앙은행이 통화정책을 논의하는데, 금리 인상 속도가 얼마나 빨라질지, 시장이 주목하고 있습니다.

MBC뉴스 이정은입니다.

영상취재 강재훈/영상편집 이정섭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영상취재 강재훈/영상편집 이정섭

이정은 기자 (hoho0131@mbc.co.kr)

기사 원문 - https://imnews.imbc.com/replay/2022/nwdesk/article/6335715_35744.html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