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중앙일보

한국 싫어하던 일본 무슨 일.."한국 좋아요" 1년새 확 뛰었다

권혜림 입력 2022. 01. 24. 21:25 수정 2022. 01. 25. 06:3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 16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엑스포 쥬빌리공원에서 열린 케이팝(K-POP) 콘서트에서 관람객들이 환호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외국인 10명 중 8명은 한국의 국가 이미지를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일본에서도 2018년 조사 이래 최초로 긍정평가가 더 높게 나타났다.

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은 24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21 국가이미지’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에 따르면 외국인이 본 한국에 대한 전반적인 국가이미지는 긍정 평가가 80.5%로 전년보다 2.4%포인트 상승했다.

국가별로는 ▶베트남(95%) ▶터키(92.2%) ▶필리핀(92%) ▶태국(90.8%) 등 7개 국가에서 10명 중 9명 이상이 한국의 이미지를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특히 일본의 경우 긍정 평가(35%)가 지난해보다 7.4%포인트 크게 상승해 2018년 조사 이래 처음 부정 평가(26.6%)보다 높게 나타났다.

한국에 대한 긍정 이미지 요인으로는 ▶K팝과 영화 등 현대문화(22.9%) ▶제품ㆍ브랜드(13.2%) ▶경제수준(10.2%) ▶문화유산(9.5%) ▶국민성(8.6%) ▶사회시스템(7.8%) ▶스포츠(7.6%) ▶정치상황(6.2%) ▶국제적 위상(5.3%)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2020년 조사와 비교하면 교육ㆍ복지ㆍ의료 등 사회시스템이 5.9%포인트, 한국인의 국민성 5.8%포인트, 스포츠가 4.6%포인트 증가해 현대문화뿐만 아니라 다양한 분야와 사회적 측면이 고르게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한국 국가이미지에 긍정적 영향을 미친 한국인으로는 방탄소년단(15.1%)이 1위로 꼽혔다. 이어 2위 문재인 대통령, 3위 블랙핑크, 4위 이민호 등 상위 10인에 한류 스타가 6명이 포함돼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한편 한국의 국가이미지 개선 과제로는 ‘양질의 문화콘텐츠 생산’(23.3%), ‘관광객 유치를 위한 해외홍보’(17.9%), ‘세계적인 브랜드 개발’(16.8%) 등을 꼽았다.

2020년 개선 과제에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한 ‘남북관계 개선’ 순위가 이번에는 낮아져 한국이 분단국가 이미지를 넘어 문화콘텐트 강국으로서 관심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해외문화홍보원은 설명했다.

이 조사는 지난해 9월 1~29일 우리나라를 포함한 24개국 만 16세 이상 1만250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