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오후 9시까지 7천437명 확진 '역대 최다'..내일 9천명 넘을수도(종합)

최인영 입력 2022. 01. 24. 21:49

기사 도구 모음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우세종으로 자리 잡고 빠르게 확산하면서 24일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7천명이 넘는 확진자가 발생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확진자는 총 7천437명으로 집계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9시 기준 첫 7천명대..내일 신규확진자 역대최다 기록할 듯
경기 2천291명·서울 1천590명 등 수도권서 60.8% 발생
주말 효과도 없어진 신규확진, 다시 늘어난 선별검사 행렬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24일 서울 송파구 보건소 코로나19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이날 신규확진은 7천513명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주간평균에서 4천830명 늘어난 숫자로 특히 확진자중 오미크론 검출률이 50%를 넘어 오미크론이 델타변이를 밀어내고 국내에서도 우세종으로 자리잡았다. 2022.1.24 hkmpooh@yna.co.kr

(전국종합=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우세종으로 자리 잡고 빠르게 확산하면서 24일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7천명이 넘는 확진자가 발생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확진자는 총 7천437명으로 집계됐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25일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역대 최다치를 기록할 전망이다. 지금까지 신규확진자 역대 최다치는 지난달 15일의 7천848명이다.

최근 확진자 발생 추이를 봤을 때, 25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는 2020년 1월 20일 국내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처음으로 9천명대를 기록할 가능성도 있다.

이날 오후 9시까지 집계치는 전날 같은 시간 집계치 5천675명보다 1천762명 많다.

1주일 전인 지난 17일 동시간대 집계치인 3천334명보다는 4천103명 많아 곱절 이상 증가했다. 2주 전인 지난 10일의 2천722명과 비교하면 2.7배다.

통상 주 초반에는 주말 검사 건수가 감소한 영향으로 코로나19 확진자도 줄어들지만, 최근 오미크론이 확산하면서 이러한 '주말 효과'도 사라졌다.

지난주(17∼23일) 국내 오미크론 변이 검출률이 50.3%로 집계되면서 우리나라에서도 오미크론이 우세종이 된 것으로 확인됐다.

오미크론은 기존 우세종인 델타 변이보다 전파력이 2배 이상 빠른 것으로 알려져 확진자는 계속 급증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4천524명(60.8%), 비수도권에서 2천913명(39.2%) 발생했다.

시도별로는 경기 2천291명, 서울 1천590명, 인천 643명, 대구 498명, 부산 322명, 광주·충남 각 311명, 경북 281명, 대전 209명, 전남 191명, 전북 172명, 강원 164명, 경남 156명, 울산 100명, 충북 98명, 세종 68명, 제주 32명 등이다.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지난 18일부터 1주일간 신규확진자는 4천70명→5천804명→6천601명→6천767명→7천7명(7천8명에서 정정)→7천629명→7천513명으로 하루 평균 약 6천484명이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