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서울신문

'탈부착 배터리'로 돌아온 삼성폰.. 아웃도어·키즈용으로 강점도

나상현 입력 2022. 01. 25. 05:07

기사 도구 모음

"미래에는 스마트폰 배터리를 교체할 수 있을까요."

내장형 배터리가 장착된 요즘과 달리 2014년까지만 해도 탈부착 배터리 스마트폰이 많았지만, 나이가 어려 이를 몰랐던 탓에 교체가 가능한 배터리를 미래 기술로 여긴 것이다.

내장형 배터리 스마트폰은 무거운 보조배터리를 들고 챙겨 다닐 수밖에 없지만, 탈부착 배터리는 각자 용도에 따라 필요한 수량만큼의 자체 배터리를 들고 다니면 되기 때문에 활용성이 높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지적 체험 시점] 삼성전자 '갤럭시 엑스커버5'

자체 범퍼 등 강력한 내구성 갖춰
손전등·카메라 등 별도 작동 버튼

‘갤럭시 엑스커버5’

“미래에는 스마트폰 배터리를 교체할 수 있을까요.”

2020년 네이버 지식인에 올라온 한 초등학생의 글이 화제가 된 적이 있다. 내장형 배터리가 장착된 요즘과 달리 2014년까지만 해도 탈부착 배터리 스마트폰이 많았지만, 나이가 어려 이를 몰랐던 탓에 교체가 가능한 배터리를 미래 기술로 여긴 것이다. 하지만 삼성전자가 지난 14일 국내 출시한 롱텀에볼루션(LTE) 스마트폰 ‘갤럭시 엑스커버5’는 7년 만에 탈부착 배터리로 돌아와 이 이름 모를 학생의 ‘니즈’가 충족됐다.

1주일간 사용해 본 엑스커버5는 5.3인치 화면으로 최근 출시되는 스마트폰에 비해 다소 작은 편이었지만, 한눈에 봐도 단단함이 느껴졌다. 튼튼함이 강점인 ‘러기드(rugged)폰’ 계열로, IP68 방수방진 등급을 지원하고 충격에 강한 고릴라 글라스6를 적용해 강력한 내구성을 갖췄다. 울퉁불퉁한 뒷면과 홈이 난 옆면은 마찰력을 높여 쉽게 손에서 미끄러지지 않았다. 딱딱한 바닥에 떨어뜨리더라도 이미 자체 범퍼가 있어 크게 손상되진 않을 것 같았다. 아웃도어 활동이나 산업 현장에서 쓰기에 적합해 보였다.

‘갤럭시 엑스커버5’

엑스커버5의 가장 큰 특징은 탈부착 배터리다. 예전 스마트폰처럼 뒷면 커버를 벗겨 내면 마이크로SD카드 슬롯과 함께 배터리가 보인다. 내장형 배터리 스마트폰은 무거운 보조배터리를 들고 챙겨 다닐 수밖에 없지만, 탈부착 배터리는 각자 용도에 따라 필요한 수량만큼의 자체 배터리를 들고 다니면 되기 때문에 활용성이 높다.

기기 왼편에 ‘엑스커버 버튼’이 별도로 있어 원하는 앱을 연결해 놓을 수 있다. 기본 세팅은 ‘손전등’으로 돼 있어 언제든 실제 손전등처럼 라이트를 켰다 껐다 할 수 있다. 특히 ‘듀얼 LED 플래시’ 기능을 탑재해 일반 스마트폰의 손전등 기능보다 좁고 멀리 빛을 투사할 수 있다. 잠금 화면 상태에서도 작동시킬 수 있기 때문에 효용성은 무궁무진하다. 카메라나 음성녹음 등 원하는 기능을 연결시킬 수도 있다.

삼성전자는 엑스커버5를 ‘키즈폰’으로도 마케팅하고 있다. 튼튼하다는 강점이 주의력이 약한 아이들에게도 적합하기 때문이다. 엑스커버5는 자급제와 이동통신 3사 모델로 출시되며 색상은 블랙과 화이트 등 두 가지다. 가격도 27만 5000원으로 저렴하다는 것이 장점이다.

다만 산업 현장, 아웃도어, 키즈, 투폰(보조 휴대전화) 등 특정 목적이 있지 않다면 저가형 모델임을 감안하더라도 쉽게 손이 가진 않을 수 있다. 유튜브나 고성능 게임을 실행하면 버벅거림이 살짝 나타나는 등 기능 면에선 아쉬운 지점이 보였다.

나상현 기자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