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중앙일보

윤석열 "김건희 포털프로필 올렸다고 방금 들어..더 상세히 올릴 듯"

김다영 입력 2022. 01. 25. 12:2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공기는 맑게, 쓰레기는 적게, 농촌은 잘살게'를 주제로한 환경 농업 관련 공약과 운동하는 국민들에 국민건강보험료를 환급하는 내용을 담은 스포츠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김상선 기자


윤석열(사진)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25일 공개된 배우자 김건희 씨의 포털사이트 프로필을 기사를 통해 확인했다며, 본인이 더 상세하게 올릴 예정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전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공약 발표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김 씨가 포털 사이트 네이버에 직접 본인의 프로필을 올렸냐'는 질문을 받고 "저도 아침에 기사를 보고, 여기(기자회견장)에 오기 전에 아내에 전화를 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네이버에서 그냥 올려준거냐 아니면 직접 올린거냐 했더니 본인이 직접 올렸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이어 "(김 씨가) 그냥 간단하게 올려놨다고, 좀 더 상세하게 올릴 생각이라는 얘기를 지금 저도 막 들었다"고 말했다.

어떤 내용을 상세하게 올릴지에 대해서는 "글쎄, 뭘 할지는 저도 잘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김 씨의 프로필 등재가 공식 활동을 염두에 둔 것이냐는 질문에는 특별히 답하지 않았다.

김 씨가 운영하는 회사인 코바나컨텐츠에서 건진법사가 '고문'을 맡았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저는 금시초문"이라고 선을 그었다.

사진=네이버 캡처


한편 이날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종로 등 재보궐선거 지역 3곳의 공천을 하지 않겠다고 밝힌 데에 "아직 논평하기는 이르다"면서도 "선거가 임박해서 이런 전격적인 발표를 하는 것에 대해서 국민들이 진정성 등을 판단하실 것"이라고 말했다.

또 '박덕흠·윤미향·이상직 의원의 제명안을 신속처리하겠다'고 발표한 데에는 "독선적 국회운영이라고 할 정도로 마음껏 의회를 주물러 왔는데, 진작에 좀 하지 왜 늦게 이렇게 하느냐 하는 생각도 든다"며 "진정성 문제에 대해서도 액면대로 받아들이기 어려운 부분이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이날 윤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와의 단일화를 놓고 본격적인 회의가 시작됐다는 일부 언론보도에 대해 "전혀 아니다"고 일축했다. 그는 "제가 판단하기로는 (국민의힘) 김동철 의원께서 본인이 과거에 안철수 후보와 당을 함께 했기 때문에 순수한 개인적 의견을 얘기하신 것"이라며 "우리 당의 입장이나 선대본의 입장이나 저와는 무관하다는 것을 알아주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