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향신문

"수원여대 총장이 김건희씨 공채 확인"..민주당 "국민의힘 주장 거짓 드러나"

김태희 기자 입력 2022. 01. 25. 13:14 수정 2022. 01. 25. 15:0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민주당·열린민주당 의원들, 총장 만나 면담
“채용비리 혹은 거짓말…선거법 저촉 검토”

더불어민주당과 열린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25일 오전 경기 수원시 권선구 수원여대 인제캠퍼스에서 장기원 수원여대 총장과 면담하고 있다. 김태희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열린민주당이 25일 장기원 수원여대 총장으로부터 ‘김건희씨가 2007년 수원여대 겸임교원 임용 당시 공개 채용 절차를 거친 게 맞다’는 답변을 들었다고 밝혔다. 이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배우자인 김씨의 겸임교수 임용이 ‘공채’가 아닌 경쟁자 없는 ‘교수 추천’이라는 국민의힘의 주장과 배치되는 것이다. 민주당은 “국민의힘이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병기·김승원·안민석·전용기·홍기원 의원(민주당)과 강민정 열린민주당 원내대표 등 6명은 이날 오전 10시쯤 경기 수원시 권선구 수원여대 인제캠퍼스를 찾아 40여분간 장 총장과 면담했다. 이들은 면담 직후 기자들과 만나 “장 총장이 (김씨가) 공개채용됐다는 사실을 직접 확인해줬다”면서 “채용비리이거나 국민의힘이 거짓말을 한 것, 두 가지로 볼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김병기 의원은 “특별 채용이 아닌 통상적인 채용(공개 채용) 절차를 따랐고 어떤 특별한 조치도 진행하지 않았다는 답변을 받았다”면서 “‘자료가 허위인 것으로 밝혀졌거나 당시에 경력이 미달되면 당연히 탈락하는 것 아니냐’라는 질문에는 ‘당연하다’는 답을 받았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또 “이번 일이 공직선거법에 저촉되는지도 검토할 것”이라며 “검토해서 법적인 조치가 필요하면 하겠다”고 밝혔다.

강민정 원내대표는 “총장과 김건희씨에 대한 평가표를 살펴본 결과 산업체 경력을 가장 중요하게 본 것을 확인했다”면서 “김건희씨가 제출한 이력서 증빙 자료를 보면 산업체 경력이 10년으로 돼 있지만, 이는 허위일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어 “총장 역시 이력서 내용(산업체 경력)이 사실이 아닐 경우 당시에 자격 조건 미달로 채용은 불가능했을 것이라고 답했다”고 덧붙였다.

강 원내대표는 또 “(수원여대는) 특정한 조건을 갖춘 사람을 채용할 때 특별 채용 절차를 밟지만, (김씨는) 그런 게 아니었다”면서 “김씨는 정상적인 공개 채용 절차에 따라 채용됐다. 면담을 통해서 윤 후보가 사실에 부합하지 않은 발언을 한 게 확인됐다”고 밝혔다.

전용기 의원은 “김씨의 경력이 허위임이 드러난다면 함께 경쟁한 다른 지원자들과 그의 수업을 들은 학생들, 학교에까지 피해를 입힌 것”이라며 “학교도 사법 당국의 판결이 나오는대로 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말했다.

김씨는 2007년 수원여대 교수로 초빙되기 전 재직 이력 등을 허위로 기재한 의혹을 받고 있다. 김씨는 지난달 26일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대학 강사 지원서 등에서 일부 경력을 부풀리거나 부정확하게 기재한 부분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다만 김씨 측은 경력을 잘못 기재한 것은 단순한 실수나 과장에 불과한 것이라며 고의성을 부인했다.

민주당은 “김씨가 수원여대 겸임교원 임용 당시 공개 채용 절차를 거쳤고, 당시 위조한 근무 이력으로 다른 지원자들을 제치고 최종 합격했다”는 취지로 주장하고 있다. 반면 국민의힘은 “공채가 아닌 교수 추천으로 채용돼 경쟁자가 없었다”는 입장이다.

김태희 기자 kth08@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