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MBN

이재명 "지면 감옥, 내 얘기 아냐"..野 "합리적 공포감" 맹폭

차유채 입력 2022. 01. 25. 15:01 수정 2022. 04. 25. 15:06

기사 도구 모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대선에서 지면 없는 죄를 만들어서 감옥에 갈 것 같다"라고 말했다가 이후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당선되면 검찰공화국이 다시 열리지 않을까 하는 우려를 표현했던 것"이라고 부인한 것을 두고 야권에서 "합리적 공포감"이라며 맹폭을 쏟아냈습니다.

앞서 이 후보는 지난 22일 윤 후보를 겨냥해 "검찰 공화국의 공포는 그냥 지나가는 바람의 소리가 아니고 우리 눈앞에 닥친 일"이라며 "이번에 제가 지면 없는 죄를 만들어서 감옥에 갈 것 같다"라고 말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재명 "검찰공화국 우려 표현한 것"
김재원 "형사처벌 받은 경험 따른 것"
윤희숙 "국민께 큰 웃음..좀 쉬어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대선에서 지면 없는 죄를 만들어서 감옥에 갈 것 같다"라고 말했다가 이후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당선되면 검찰공화국이 다시 열리지 않을까 하는 우려를 표현했던 것"이라고 부인한 것을 두고 야권에서 "합리적 공포감"이라며 맹폭을 쏟아냈습니다.

野 "도둑이 제 발 저린 것"→"아무리 다급해도 좀 쉬셔야" 일침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 /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오늘(25일)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형사 처벌을 여러 번 받은 이 후보의 합리적 경험적 공포감"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최고위원은 '이 후보의 감옥 발언을 어떻게 받아들이느냐'는 질문에 "자기가 선거에 떨어지면 없는 죄도 뒤집어씌워서 교도소 감옥 갈 것 같다, 이 이야기지 않느냐"라고 운을 뗐습니다.

이어 "(이 후보는)대장동 사건으로 여러 가지 문제가 있고 그 외에도 조폭 관련설, 변호사비 대납설 등 나와 있는 것만 해도 한정이 없다"며 "그런데 검찰이 수사하지 않으니 선거에서 떨어지면 수사가 되고 교도소에 갈 것 같다는 건데, 우리 당은 '도둑이 제 발 저린다'고 이야기했다"라고 전했습니다.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도 이 후보가 '감옥' 발언을 부인한 것과 관련해 "감옥 갈까 무섭다는 분이 이틀 만에 국민께 큰 웃음을 주신다"며 "아무리 다급해도 좀 쉬셔야 할 듯"이라고 비꼬았습니다.

李 "지면 없는 죄 만들어서 감옥"→"검찰공화국 우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앞서 이 후보는 지난 22일 윤 후보를 겨냥해 "검찰 공화국의 공포는 그냥 지나가는 바람의 소리가 아니고 우리 눈앞에 닥친 일"이라며 "이번에 제가 지면 없는 죄를 만들어서 감옥에 갈 것 같다"라고 말했습니다.

이후 여당 측에서 "윤 후보의 보복 정치를 비판한 것"이라고 해명했으나 야권에서는 "있는 죄로도 (감옥 가기에) 충분하다", "없는 죄 만들어서 감옥 보낼 사람은 이 후보", "이 후보가 감옥에 가게 되면 그건 명백한 범죄와 불법 때문" 등의 비판을 가했습니다.

비판이 확산하자 이 후보는 어제(24일) 해당 발언에 대해 "제 이야기는 전혀 아니었다"며 "없는 죄를 만드는 게 특수부 검사들이 해왔던 일이다. (윤 후보가 당선되면) 검찰공화국이 다시 열리지 않을까 하는 우려를 그렇게 표현했던 것"이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아울러 윤 후보가 이 후보를 '확정적 범죄자 같다'고 일갈한 데 대해서도 "증거와 상식, 법리에 의해 판단해야 하는데 특정인을 범죄자네 이렇게 판단하는 것은 황당한 일"이라고 불쾌감을 드러냈습니다.

[차유채 디지털뉴스 기자 jejuflower@mbn.co.kr]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