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주한 日언론 특파원도 문대통령 설 선물 반송의사 밝혀

박경준 입력 2022. 01. 25. 20:24

기사 도구 모음

문재인 대통령의 설 선물에 독도 그림이 그려져 있다는 이유로 주한일본대사관이 선물 수령을 거부한 데 이어 한국에 주재하는 일본 언론의 특파원도 선물 반송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주한일본대사관은 청와대가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명의로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대사에게 보낸 설 선물 상자를 지난 21일 그대로 반송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靑 "실제 반송 여부 등은 확인해주기 어려워"
'독도 그려졌다' 생떼…주한일본대사관, 문 대통령 설 선물 반송 (도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설 선물에 독도 그림이 그려져 있다는 트집을 잡아 주한일본대사관이 선물 수령을 거부한 것으로 밝혀졌다. 22일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주한일본대사관은 청와대가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명의로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대사에게 보낸 설 선물 상자를 전날 그대로 반송했다. 반송 이유로는 선물 상자에 독도를 연상시키는 그림이 그려져 있다는 점을 들었다고 한다. 사진은 청와대가 설 명절을 맞아 사회 각계각층, 각국 대사 등에게 전통주와 밤 등을 담아 보낸 선물 상자 모습. 2022.1.22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설 선물에 독도 그림이 그려져 있다는 이유로 주한일본대사관이 선물 수령을 거부한 데 이어 한국에 주재하는 일본 언론의 특파원도 선물 반송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25일 통화에서 이같이 전하며 "실제 반송 여부나 반송 의사를 밝힌 일본 언론인의 숫자 등을 확인해주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일본 언론인들의 반송 요구에 대한 입장을 묻자 "대응할 내용은 없다"고 밝혔다.

앞서 주한일본대사관은 청와대가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명의로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대사에게 보낸 설 선물 상자를 지난 21일 그대로 반송했다.

일본대사관은 이 선물을 돌려보내면서 한국 정부에 "역사적 사실에 비춰봐도, 국제법상으로도 일본 고유의 영토로,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며 한국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해 억지 주장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이에 대해서도 "특별한 입장이 없다"고 밝힌 바 있다.

kjpark@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