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덴마크, 코로나19 모든 제한조치 해제 발표 예정"

김정은 입력 2022. 01. 25. 21:25

기사 도구 모음

메테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가 오는 26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취한 모든 제한 조치 해제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로이터 통신이 현지 매체를 인용해 25일 전했다.

앞서 덴마크는 지난해 9월 초에도 확진자가 줄고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자 코로나19는 자국에서 더는 사회에 중대한 위협이 아니라고 밝히고 제한 조치를 사실상 모두 해제한 바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메테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Ritzau Scanpix/Olafur Steinar Gestsson/via REUTERS. 제3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브뤼셀=연합뉴스) 김정은 특파원= 메테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가 오는 26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취한 모든 제한 조치 해제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로이터 통신이 현지 매체를 인용해 25일 전했다.

덴마크 일간지 윌란스-포스텐(Jyllands-Posten)은 이날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하고 이는 전문가 패널의 권고에 기반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전문가 패널은 또 코로나19를 사회에 중대한 위협을 가하는 질병으로 분류한 것도 삭제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고 이 매체는 설명했다.

덴마크 총리실은 이 같은 보도에 대해 언급하기를 거부했다.

앞서 덴마크는 지난해 9월 초에도 확진자가 줄고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자 코로나19는 자국에서 더는 사회에 중대한 위협이 아니라고 밝히고 제한 조치를 사실상 모두 해제한 바 있다.

그러나 이후 확진자가 급증하자 같은 해 11월부터 잇따라 방역 조치를 재도입하고 강화했다.

이달 들어 코로나19 중환자가 꾸준히 줄어들자 지난 16일 영화관, 극장 박물관 문을 다시 열도록 하는 등 일부 규제를 완화했지만, 식당 영업시간 제한, 마스크 의무 착용 등 일부 규정은 남아있는 상태다.

덴마크의 지난 24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4만348명이며, 코로나19 관련 입원 환자는 894명으로 늘어났다.

그러나 현지 보건 당국은 현재 병원에 있는 코로나19 확진자 가운데 30∼40%는 코로나19가 아닌 다른 이유로 입원해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중환자는 이달 6일 82명으로 가장 많은 수를 기록한 이래 꾸준히 줄어 24일에는 43명으로 집계됐다.

kj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