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세계일보

김건희 '허위 이력' 결국 사실로..유은혜 "예외 없이 처리하겠다"

이동준 입력 2022. 01. 25. 22:01

기사 도구 모음

  교육부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배우자 김건희씨의 국민대 비전임교원 임용 과정에서 부적정한 부분이 있는 것을 확인했다.

김씨는 지원서상 학력·경력을 사실과 달리 기재한 것으로 나타났다.

임용지원서에서 학력·경력을 사실과 다르게 기재한 것도 확인됐다.

또 교육부는 국민대에 임용지원서의 학력·경력사항을 검증하고 필요한 조치를 하도록 요구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유은혜 "교육현장 신뢰 훼손하는 행위, 엄정 대응"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 뉴시스
 
교육부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배우자 김건희씨의 국민대 비전임교원 임용 과정에서 부적정한 부분이 있는 것을 확인했다. 

김씨는 지원서상 학력·경력을 사실과 달리 기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예외 없이 처리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했다.

교육부는 25일 제23차 교육신뢰회복추진단 회의를 개최하고 이 같은 내용의 ‘국민대학교 특정감사 결과’를 논의했다.

앞서 교육부는 2021년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의 국민대학교 감사요구에 대해 지난해 11월 특정감사를 결정하고 2차례 감사를 실시했다. 특정감사는 학위 수여 및 비전임 교원 임용, 도이치모터스 주식 취득 등 법인재산 관리 등에 대한 확인을 중심으로 이뤄졌다.

학사 운영과 관련해서 김씨 박사학위 심사 과정에서 조교수 이상이 아닌 전임강사 1인을 심사위원으로 위촉하지 않은 것이 확인됐다. 또 비전임교원 임용 시 규정에 따라 면접심사를 실시해야 하지만, 같은 대학 출신이라는 이유로 김씨에 대해 면접을 실시하지 않았다.

임용지원서에서 학력·경력을 사실과 다르게 기재한 것도 확인됐다. 김씨는 ‘A대학교 경영전문대학원 경영학과 경영전문석사’, ‘B대학 시간강사’ 경력을 각각 지원서에 ‘A대학교 경영학과 석사’, ‘ B대학 부교수(겸임)’로 적었다.

이와 관련해 교육부는 국민대 직원 및 교수 13명에 대해 신분상 조치를 요구하고 국민대학교에 대해서는 기관경고할 예정이다.

교육부 측은 “다시는 비슷한 사안이 일어나지 않도록 학교가 운영을 잘 해달라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또 교육부는 국민대에 임용지원서의 학력·경력사항을 검증하고 필요한 조치를 하도록 요구한다. 

국민대는 이번 감사 결과에 대해 한달 이내에 재심 청구를 할 수 있다. 재심 청구를 하지 않으면 감사 결과가 확정된다.

한편 유 장관은 “그간 교육부는 교육의 공공성과 공정성, 투명성 강화를 위해 채용비리, 입시부정, 연구부정, 성비위 관련 사항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근거하여 예외 없이 처리해 왔다”며 “앞으로도 교육현장의 신뢰를 훼손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엄정하게 대응하고 지속적으로 법령과 제도를 정비해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