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윤석열 "우크라이나 전쟁 직전인데 文정부 손 놓고 있어"

최동현 기자 입력 2022. 01. 25. 22:13 수정 2022. 01. 25. 22:17

기사 도구 모음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25일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우크라이나에 재외국민 600명이 체류 중인 것에 대해 "정부는 당장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어 비상시 항공편 대비 등 우리 국민의 안전 확보를 위해 만반의 준비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윤 후보는 "정부는 당장 NSC 상임위원회를 열어 비상시 항공편 대비 등 우리 국민의 안전 확보를 위해 만반의 준비를 해야 한다"며 "경제 제재 조치 등으로 인해 우리 기업들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현지에 우리 국민 600명 체류..NSC 열고 안전 확보해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5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공기는 맑게, 쓰레기는 적게, 농촌은 잘살게'를 주제로한 환경·농업 관련 공약과 운동하는 국민들에 국민건강보험료를 환급하는 내용을 담은 스포츠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2022.1.25/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최동현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25일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우크라이나에 재외국민 600명이 체류 중인 것에 대해 "정부는 당장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어 비상시 항공편 대비 등 우리 국민의 안전 확보를 위해 만반의 준비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윤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전쟁 위기감이 고조된 우크라이나에 있는 600여명 우리 국민의 안전을 확보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미국·영국·독일·일본 등은 이미 대사관 직원 가족과 자국민 철수를 추진하고 있으며, 러시아도 자국 대사관 직원과 가족들을 철수시켰다"며 "전쟁 일보 직전까지 사태가 급박하게 돌아가는데 우리 정부는 거의 손을 놓고 있다"고 비판했다.

윤 후보는 "정부는 당장 NSC 상임위원회를 열어 비상시 항공편 대비 등 우리 국민의 안전 확보를 위해 만반의 준비를 해야 한다"며 "경제 제재 조치 등으로 인해 우리 기업들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윤 후보는 "우리 국민의 안전을 챙기는 정부의 책임 있는 태도를 촉구한다"며 "윤석열 정부는 국민 개개인의 삶과 안전을 챙기는 외교 안보를 추구하겠다"고 강조했다.

dongchoi89@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