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MBN

김호창 "원인 알 수 없는 바이러스로 2주 넘게 입원..많이 좋아졌다"

이남경 입력 2022. 01. 25. 22:30

기사 도구 모음

배우 김호창이 원인 모를 바이러스로 입원했던 사실을 고백했다.

김호창은 25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새해 1월부터 원인을 알 수 없는 바이러스에 감염이 돼서 몸이 너무 아파 2주 넘게 병원에 입원해 있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오늘 무사히 잘 퇴원했다. 아직 완쾌는 아니지만 많이 좋아졌다"라고 밝혔다.

한편 김호창은 2009년 SBS 11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호창 바이러스 입원 사진=김호창 인스타그램

배우 김호창이 원인 모를 바이러스로 입원했던 사실을 고백했다.

김호창은 25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새해 1월부터 원인을 알 수 없는 바이러스에 감염이 돼서 몸이 너무 아파 2주 넘게 병원에 입원해 있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오늘 무사히 잘 퇴원했다. 아직 완쾌는 아니지만 많이 좋아졌다”라고 밝혔다.

이어 “걱정해주시고 연락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모두들 건강 잘 챙기시고 나도 회복에 열심히 노력하겠다”라고 짚었다.

한편 김호창은 2009년 SBS 11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했다.

이후 영화 ‘하얀 풍선’ ‘히야’ ‘여곡성’, 드라마 ‘닥터 이안’ ‘남자친구’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 ‘불새 2020’ 등에 출연했다.

[이남경 MBN스타 기자]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