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MBN

'옥문아' 문세윤 "낯가림 심해..리포터 시절, 영화제서 인터뷰 못땄다'"

이남경 입력 2022. 01. 25. 23:20

기사 도구 모음

'옥문아' 문세윤이 리포터 시절 낯가림으로 인해 겪은 고충을 고백했다.

25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이하 '옥문아')에서는 문세윤이 출연했다.

이날 부끄뚱의 '은근히 낯 가려요'와 관련해 김용만은 문세윤에게 낯을 많이 가리는지에 대해 질문했다.

문세윤은 "여러 장르를 해봤는데 제일 안된 게 리포터를 했는데 1년 하고 딱"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옥문아’ 문세윤 사진=KBS2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 캡처

‘옥문아’ 문세윤이 리포터 시절 낯가림으로 인해 겪은 고충을 고백했다.

25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이하 ‘옥문아’)에서는 문세윤이 출연했다.

이날 부끄뚱의 ‘은근히 낯 가려요’와 관련해 김용만은 문세윤에게 낯을 많이 가리는지에 대해 질문했다.

문세윤은 “여러 장르를 해봤는데 제일 안된 게 리포터를 했는데 1년 하고 딱”이라고 밝혔다.

그는 “인터뷰를 못 땄다. 리포터가 최고 활약할 때가 어디냐. 영화제. 청룡. 레드카펫”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정우성 씨~’ 이래야 하는데 팬들한테 밀리는 거다. ‘한밤’할 때 였다”라며 “다른데는 붐, 황제성, ‘섹션’에는 박슬기. 밀리니까 PD가 ‘뭐하는거야?’ 하더라”고 이야기했다.

또한 “PD가 배우가 지나가는데 뭐하는 거냐니까. ‘낯 가려 가지고’라고 답했다. 1대1은 참고 했다. 사람이 몇 백 명일 때는 너무 창피했다. 못하겠더라”라고 털어놨다.

[이남경 MBN스타 기자]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