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민일보

윤석열 지지율 훈풍.. 고개드는 '안철수 고사 작전'

강보현 입력 2022. 01. 26. 00:10

기사 도구 모음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지지율이 상승기류를 타면서 국민의힘 내부에서 '안철수 고사 작전'이 고개를 들고 있다.

윤 후보 지지율 하락 국면에서 국민의힘 일부 의원이 물밑에서 정권교체를 위해선 야권 후보 단일화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주장했던 것을 고려하면 분위기가 달라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시간은 安 후보 편 아니다" 강조
일각선 "위험한 모험주의" 피력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지지율이 상승기류를 타면서 국민의힘 내부에서 ‘안철수 고사 작전’이 고개를 들고 있다.

윤 후보 지지율 하락 국면에서 국민의힘 일부 의원이 물밑에서 정권교체를 위해선 야권 후보 단일화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주장했던 것을 고려하면 분위기가 달라졌다. 후보가 ‘이대남’(20대 남자)의 압도적 응원을 발판으로 지지세를 회복하자 안 후보를 바라보는 국민의힘의 시선이 변한 것이다.

국민의힘은 안 후보의 두 자릿수 지지율이 무너지면 스스로 사퇴 압박에 시달리거나, 정권교체 여론이 선거 막판엔 승리 가능성이 더 큰 윤 후보에게 쏠릴 것이라는 기대감을 갖고 있다. 국민의힘에선 ‘3자 대결(이재명·윤석열·안철수)’에서도 윤 후보가 이길 수 있다는 ‘3자 대결 필승론’과 ‘자강론’이 부상하고 있다.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 관계자는 25일 “안 후보의 지지율은 꺾였다고 본다”며 “최근 여론조사를 보면, 윤 후보가 굳이 단일화를 하지 않아도 대선에서 이길 수 있다는 수치가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다른 선대본 관계자는 “시간은 안 후보 편이 아니다”라며 “후발 주자인 안 후보 입장에서는 격차를 따라잡을 수 있는 시간이 많지 않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안 후보와 단일화 협상을 하건, 안 하건 현재 시점에서 윤 후보가 지지율을 최대한 올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준석 대표가 ‘간일화’(간 보는 단일화)를 거론하며 앞장서서 안 후보를 때리는 데 대해 윤 후보 측은 반가움을 감추지 않고 있다. 윤 후보 측 관계자는 “나중에 어떻게 될지 모르니 윤 후보가 직접 안 후보를 비판하거나 선대본에서 비판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이 대표가 대신 공격해주는 상황은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이 대표는 광주MBC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안 후보는 많은 사안에 양비론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양비론이 되면 TV토론의 집중력이 떨어진다”고 공격했다. 안 후보를 배제한 채 이 후보와 윤 후보가 참여하는 ‘양자 TV토론’이 성사돼야 한다는 주장이다.

하지만 ‘단일화 없이도 이긴다’는 주장에 대해 ‘위험한 모험주의’라는 반박도 거세다. 한 중진 의원은 “정권교체가 지상목표인 상황에서 야당이 하나로 똘똘 뭉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며 “야당이 갈라지면 전체 표는 야권이 많이 얻고도 대선에서 지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다른 의원은 “이번 대선은 반드시 이겨야 하는 싸움”이라며 “무조건 안 후보를 끌어안아 변수를 줄여야 한다”고 말했다.

강보현 기자 bob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