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데일리안

절박한 이재명에게 남은 '마지막 카드'는 안철수?

송오미 입력 2022. 01. 26. 00:10 수정 2022. 01. 26. 10:35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與, 李 지지율 정체에 '李·安 단일화' 군불
"安 정치적 뿌리는 민주당" "단일화 해야"
현재로선 대선 완주 의지 강한 安 설득이 '관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5일 경기도 의정부시 행복로 시민광장에서 열린 '매타버스 의정부, 민심 속으로!'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3·9 대선이 40여일 앞으로 다가왔지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지지율이 30%대 박스권에서 좀처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민주당은 이 후보의 지지율 정체·하락 국면을 타개하기 위해 연일 '고강도 쇄신책'을 쏟아내고 있지만, 이 같은 움직임이 이 후보의 지지율 상승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장담하는 전망은 많지 않다. 이 가운데 당 일각에선 현재의 판을 뒤엎을 마지막 승부수는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와의 단일화 카드 밖에 없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안 후보는 중도층에 소구력이 있는 것은 물론 사생활 의혹과 형수 욕설 논란, 대장동 의혹 등 가족·사법 리스크에 휩싸인 이 후보와 달리 '깨끗한 이미지'로 이 후보의 부정적 이미지를 희석해줄 수 있다는 것이다.


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 원장을 맡고 있는 노웅래 의원은 25일 MBC 라디오에 출연해 이 후보와 안 후보 간 단일화와 관련해 "대선 막바지 최대 변수로 남아있다"며 "우리도 결단만 하면 할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안 후보의 정치적 뿌리는 민주당"이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와 가까운 한 의원도 이날 데일리안과의 통화에서 "안 후보와의 단일화 가능성은 열어놓고 있다"며 "할 수 있으면 해야 한다"고 했다. 다만 "현재 안 후보의 대선 완주 의지가 매우 강하기 때문에 우리가 DJP(김대중·김종필) 연합에 버금가는 제안을 안 후보에게 하더라도 넘어올 것 같지가 않아서 고민"이라고 했다. 1997년 대선 당시 김대중 새정치국민회의 총재가 대선 후보가 되는 대신 집권 시 초대 국무총리는 김종필 자유민주연합 총재가 맡고 내각 지분 절반가량은 자민련이 갖는 DJP 연합으로, 1998년 'DJ 대통령·JP 총리' 체제의 공동정권이 탄생했다.


민주당의 한 중진 의원도 "여든 야든 안 후보와 단일화를 하는 쪽이 무조건 이긴다"며 "우리 쪽에서도 (안 후보 쪽과 접촉 없이) 가만히 있지는 않을 것"이라고 했다.


그동안 송영길 대표도 지속적으로 안 후보에게 '러브콜'을 보내왔다. 송 대표는 지난 21일 부산 지하철 서면역에서 출근길 시민들에게 인사를 마친 직후 데일리안과 만나 "우리가 원한다고 될 게 아니고, 안철수 후보 본인이 판단할 문제"라면서도 "우리가 (국민의힘보다) 안 후보의 정치적 철학을 훨씬 더 잘 수용할 수 있다"고 했다. 지난달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안 후보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보다는 이 후보와 결합할 수 있다고 본다"며 "(향후) 흐름이 만들어지고 연합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현재까지 안 후보의 '대선 완주' 의지는 매우 강한 상태다. 그는 송 대표의 러브콜에 대해선 "헛된 꿈꾸지 말라"는 반응을 보였고, 윤 후보와의 단일화 가능성에 대해서도 "없다"고 못 박았다.


박상철 경기대 정치전문대학원 교수는 "오늘 송 대표가 내놓은 혁신안은 상당히 좋은 카드지만, 이 후보의 지지율 상승으로 이어진다는 확신은 할 수 없다"며 "지금 판을 흔들 수 있는 건 공동정부 개념을 기반으로 한 '이재명·안철수 후보 단일화 카드'"라고 했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민주당 일부 인사들이 안 후보와의 단일화를 거론하는 것에 대해서 "본인들의 희망사항"이라며 "이 후보가 안 후보에게 대통령 후보 자리를 양보하겠다고 하면 단일화는 성사되겠지만, 그럴 일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와 안 후보의 단일화 가능성에 무게를 실었다.


한편 송 대표는 이날 오전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차기 총선 불출마, 대선과 함께 치러지는 서울 종로·경기 안성·청주 상당 등 재보선 3곳에 대한 무공천, 동일 지역 4선 연임 금지, 윤미향·이상직·박덕흠 의원의 제명 처리 등을 핵심으로 하는 고강도 쇄신안을 발표했다. 전날(24일)엔 이 후보의 최측근 그룹인 7인회(정성호·김영진·김병욱·임종성·김남국·문진석 의원, 이규민 전 의원) 소속 현역 의원 6인이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이 선택해 주실 이재명 정부에서 일절 임명직을 맡지 않을 것임을 약속한다"고 했다. 이 후보는 25일 경기도 가평 철길공원에서 진행한 현장 즉석연설에서 이 같은 당내 쇄신 흐름에 대해 "이렇게 살점도 떼어내고 있으니 한 번의 기회를 더 주시면 정말 열심히 하겠다"고 했다.

Copyrights ⓒ (주)데일리안,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