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한겨레

[뉴스AS] 백신 맞아도 오미크론 걸린다면..접종 왜 하냐고요?

장현은 입력 2022. 01. 26. 05:06 수정 2022. 01. 27. 16:46

기사 도구 모음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코로나19 일일 신규확진자가 26일 1만3천명을 넘어 역대 최대 규모로 나타난 가운데, 또 다시 '백신 무용론'이 고개를 들고 있다.

국민 열명 중 여덟명 이상이 백신 2차 접종을, 절반이 3차접종을 한 상황에서 백신접종이 효과가 없지 않느냐는 것이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24일 브리핑에서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감염 예방 효과는 2차 접종 후 시간이 경과함에 따라 감소하지만, 중증 예방 효과는 지속된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코로나19 험난한 일상회복]1만3천명대 확진자..돌파감염 거론 때마다 백신 무용론
감염 예방 효과는 이미 통계로 입증.. "변이에도 여전히 효과"
12살 이상 미접종 7% 불과한데 전체 위중증·사망 중 55%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의 코로나19 백신. AFP 연합뉴스.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코로나19 일일 신규확진자가 26일 1만3천명을 넘어 역대 최대 규모로 나타난 가운데, 또 다시 ‘백신 무용론’이 고개를 들고 있다. 국민 열명 중 여덟명 이상이 백신 2차 접종을, 절반이 3차접종을 한 상황에서 백신접종이 효과가 없지 않느냐는 것이다. 하지만 백신접종 시 명확하게 입원·사망위험을 줄일 수 있고, 감염 예방 효과도 통계로 입증된다고 방역당국은 설명한다.

백신은 오미크론에는 효과가 없다?

코로나19 예방접종은 지난해 2월26일 만 65살 이상, 만성질환자 등에 대한 우선 접종을 시작으로 현재 만 11개월간 이어지고 있다. 25일 0시 기준 전체 국민 대비 2차 접종률은 85.4%이고, 3차 접종률은 49.8%다. 3차 접종률은 26일 0시 기준 50%를 넘길 것으로 예상된다.

‘백신 무용론’은 확진자 중 돌파감염률이 높다는 점을 근거로 제기된다. 1월 둘째주(1.9∼15)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2차 접종 이상 완료한 비율은 70.9%로 나타났다. 하지만 방역당국은 통계적으로 백신접종률이 높아질수록 돌파감염률도 높아지는 구조라 이 통계가 백신의 효과를 보여주는 것은 아니라고 말한다. 박영준 역학조사팀장은 지난 18일 방대본 브리핑에서 “미접종 비율은 12세 이상 인구의 10% 정도로 500만명이고, 접종 비율은 90%인 4500만명”이라며 “이들(중 확진자 수)을 단순 비교하게 되면 (예방접종) 효과에 대한 제대로 된 계산이 나올 수 없다”고 설명했다. 박 팀장은 “확진자들의 예방접종률 분포는 예방접종 효과를 보기 위한 자료가 아니라 미접종자 비율이 얼마나 되고, 줄어들고 있는지를 모니터링하기 위해 참고적으로 제시되는 통계”라고 덧붙였다.

오미크론 변이라 할지라도 백신은 여전히 효과가 있다는 게 방역당국의 설명이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24일 브리핑에서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감염 예방 효과는 2차 접종 후 시간이 경과함에 따라 감소하지만, 중증 예방 효과는 지속된다”고 설명했다. 정 청장은 “특히 3차 접종을 한 경우에는 중화항체가가 상승하는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방역당국이 소개한 연구결과(국립중앙의료원·국립보건연구원)를 보면, 화이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한 성인이 화이자 백신으로 3차 접종을 한 경우, 2∼4주 경과 시 오미크론에 대한 중화항체가가 3차 접종 전 대비 10.5배(건강한 성인이 아스트라제네카-화이자-화이자 접종)에서 최대 113.2배(고령층이 화이자 3차례 접종)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르면 건강한 성인이 화이자 백신을 3차례 접종했을 때 중화항체가는 3차 접종 전보다 델타에는 21배, 오미크론에는 17배 높아졌다. 고령층이 화이자 백신을 3차례 접종했을 때 중화항체가는 3차 접종 전보다 델타에는 122.2배, 오미크론에는 113.2배 높아졌다.

3차 접종 전후의 바이러스별 중화항체가 비교. 자료에 따르면, 고령층은 화이자 백신을 3차례 맞았을 때 오미크론주에 대한 중화항체가가 113.2배 증가한다. 건강한 성인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으로 1차 접종을 한 뒤 화이자 백신으로 2차, 3차 접종을 받으면 오미크론주에 대한 중화항체가가 10.5배 증가한다. 질병관리청 제공.

7% 미접종자가 전체 사망·위중증 55% 차지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도 25일 <시비에스>(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돌파감염은 생기고 있지만 위중증과 치명률은 두드러지게 떨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손 반장은 “최근 8주간 중증환자와 사망자의 55%가 미접종자”라며 만 12살 이상 인구 중 7%에 불과한 미접종자가 중증·사망자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현실을 설명했다. 손 반장은 예방접종을 하면 적어도 미접종자에 비해 8∼9배 정도 중증화와 사망 위험을 낮출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장현은 기자 mix@hani.co.kr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