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헤럴드경제

2년차 바이든 '악전고투'에 고개 드는 측근 책임론..백악관 비서실장 도마에

입력 2022. 01. 26. 07:25

기사 도구 모음

집권 2년차를 맞이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대내외에 산적한 악재에 고군분투하고 있는 가운데 핵심 측근들에게도 비난의 화살이 돌아가고 있다.

특히 바이든 대통령이 강한 신뢰를 보내온 론 클레인 백악관 비서실장의 책임론이 비등하는 분위기다.

25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는 클레인 비서실장이 국내 정치와 관련 일부 부적절한 판단을 내리면서 바이든 대통령 지지율 하락을 한층 부채질했다며 정계 주변에서 퍼져나가고 있는 '측근 책임론'을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클레인, 바이든 신임 두텁지만 진보 편중..민주당 중도파 등돌려
조 바이든(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론 클레인 백악관 비서실장의 모습. [스카이뉴스]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집권 2년차를 맞이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대내외에 산적한 악재에 고군분투하고 있는 가운데 핵심 측근들에게도 비난의 화살이 돌아가고 있다.

특히 바이든 대통령이 강한 신뢰를 보내온 론 클레인 백악관 비서실장의 책임론이 비등하는 분위기다.

25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는 클레인 비서실장이 국내 정치와 관련 일부 부적절한 판단을 내리면서 바이든 대통령 지지율 하락을 한층 부채질했다며 정계 주변에서 퍼져나가고 있는 ‘측근 책임론’을 보도했다.

무엇보다 민주당 내 진보파와 친밀한 클레인 비서실장의 영향으로 바이든 대통령의 장점으로 꼽히는 중도 성향이 희석됐고, 이는 조 맨친 상원의원을 비롯한 중도파들이 등을 돌리는 계기가 됐다는 것이다.

이로 인해 결과적으로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 직후부터 의욕을 보여온 사회안전망 강화법안을 비롯해 투표확대법 등 중점 법안들이 의회에서 모조리 발목이 잡히는 자중지란의 상황이 벌어졌다고 지적했다.

지난해 10월 인프라법안 처리 시점을 둘러싸고 하원 민주당 내에서 중도파와 진보파 사이에 갈등이 벌어졌을 당시, 바이든 대통령이 의회를 압박하지 않으며 결과적으로 인프라법안 처리가 지연된 게 단적인 사례라고 WP는 지목했다.

당시 클레인 비서실장을 비롯한 백악관 고위 비서진들은 사실상 당내 진보파의 손을 들어준 이 같은 결정을 강하게 지지한 것으로 전해진다.

한 중도 성향 의원은 이와 관련해 폴리티코와의 인터뷰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중도를 아우르고 공화당과도 협력하며 정치를 잘 할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선출된 것”이라며 “그러나 현재 같은 비서실장을 중용하며 그는 거의 버니 샌더스가 되기로 한 것 같다”고 적나라하게 비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초기 대응에 있어 백신 드라이브 등 클레인 비서실장의 공이 확실하지만, 바이든 대통령이 미국 독립기념일 당시 때 이르게 ‘코로나 종식’을 섣부르게 언급하며 악수를 둔 것 역시 클레인 비서실장의 입김이 컸다고 한다.

이후 이어지는 델타 및 오미크론 변이의 역습으로 바이든 행정부의 팬데믹 대응 정책을 놓고도 여론은 싸늘히 돌아선 상황이다.

클레인 비서실장은 또 민주당 1인자인 낸시 펠로시 하원 의장 및 상원에서 ‘마지막 한 표’로서 막대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조 맨친 상원의원과 매우 불편한 관계에 있고, 이는 중간 선거를 앞두고 국내정치의 중요성이 어느 때보다 커진 현 시점에서 바이든 대통령에게 또 다른 불리한 지점인 게 사실이다.

다만 클레인 비서실장에 대한 바이든 대통령의 신뢰는 여전히 단단한 것으로 전해진다.

하버드 로스쿨을 나온 ‘백인 엘리트’의 전형과도 같은 인물인 클레인 비서실장은 1987년 바이든 대통령이 처음으로 대권에 도전했을 당시 처음으로 인연을 맺었고,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시절에는 부통령 비서실장으로 그를 밀착 보좌했다.

클레인 비서실장은 자신의 임기와 관련, 2년차를 넘기지 않을 가능성을 시사했다.

그는 WP와의 인터뷰에서 “빌 클린턴 전 대통령 시절이나 오바마 전 대통령 시절 모두 초대 비서실장은 임기 2년을 마치기 이전에 백악관을 떠났다”며 “이것은 아주 힘든 일”이라고 말했다.

realbighead@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