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합뉴스

작년 11월 출생아 첫 2만명대 붕괴..인구 25개월 연속 자연감소

곽민서 입력 2022. 01. 26. 12:00 수정 2022. 01. 26. 14:49

기사 도구 모음

작년 11월 한 달간 태어난 아이가 사상 처음으로 2만명을 밑돌면서 또다시 역대 최저치를 갈아치웠다.

우리나라 인구는 25개월 연속으로 자연감소하면서 작년 11월까지 4만명 넘게 줄었다.

26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1년 11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출생아 수는 1만9천800명으로 1년 전보다 254명(-1.3%) 감소했다.

작년 1∼11월 누계 기준 자연감소는 -4만1천876명으로 이미 2020년 연간 자연감소분(-3만2천611명)을 넘어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11월 인구 4만2천명↓..결혼도 역대 최저
[연합뉴스TV 제공]

(세종=연합뉴스) 곽민서 기자 = 작년 11월 한 달간 태어난 아이가 사상 처음으로 2만명을 밑돌면서 또다시 역대 최저치를 갈아치웠다.

우리나라 인구는 25개월 연속으로 자연감소하면서 작년 11월까지 4만명 넘게 줄었다.

작년 11월 출생아 2만명 밑돌아…통계 작성 이래 처음

26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1년 11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출생아 수는 1만9천800명으로 1년 전보다 254명(-1.3%) 감소했다.

이는 월간 통계 작성이 시작된 1981년 이래 역대 최저치로, 월간 출생아 수가 2만명을 밑돈 것은 11월 기준으로 이번이 처음이다.

이로써 월별 출생아 수는 2015년 12월부터 72개월째 전년 동월 대비 감소세를 이어갔다.

인구 1천 명당 출생아 수를 나타내는 조출생률(4.7명) 역시 통계 작성 이래 가장 낮았다.

반면 11월 사망자 수는 2만8천426명으로 전년 같은 달보다 2천823명(11.0%) 증가했다.

이에 따라 11월 인구 자연증가분(출생아-사망자)은 -8천626명으로 집계됐다.

사망자 수가 출생아 수를 웃돌면서 외부 유입 인구 등을 제외한 국내 인구는 8천명 넘게 자연적으로 감소했다는 의미다.

이로써 국내 인구는 2019년 11월부터 25개월 연속 자연감소를 기록했다.

작년 1∼11월 누계 기준 자연감소는 -4만1천876명으로 이미 2020년 연간 자연감소분(-3만2천611명)을 넘어섰다.

[그래픽] 출생아 수 추이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0eu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인스타그램 @yonhapgraphics
작년 11월 출생아 수 2만명대 붕괴…1∼11월 인구 4만2천명↓ [연합뉴스 자료사진]

결혼도 역대 최저…작년 연간 혼인 건수 20만건 밑돌 듯

11월 혼인신고 기준으로 집계한 혼인 건수는 1만7천88건으로 1년 전보다 1천89건(-6.0%) 감소하며 역시 동월 기준 역대 최저치를 경신했다.

1∼11월 누적 혼인 건수도 17만2천748건에 그쳐 통계 작성 이래 가장 적었다.

최근 혼인 건수가 지속해서 감소하는 가운데 2020년 12월 혼인이 2만2천139건이었던 점을 고려하면, 작년 12월분을 합친 연간 혼인 건수는 사상 처음으로 20만건을 밑돌았을 가능성이 크다.

11월 이혼 건수는 8천770건으로 전년 동월 대비 106건(-1.2%) 감소했다.

mskwak@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