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시스

지란지교시큐리티-에어코드, 제로 트러스트 보안 구현 위한 전략적 MOU

김경택 입력 2022. 01. 26. 12:07

기사 도구 모음

보안 소프트웨어 전문기업 지란지교시큐리티는 클라우드 가상화 플랫폼 솔루션 전문기업 에어코드와 전략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양사가 보유한 콘텐츠 악성코드 무해화와 웹격리 기술을 결합해 '아무것도 신뢰하지 않는다'는 관점의 제로 트러스트(Zero-Trust) 보안을 구현하기 위해 추진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 김경택 기자 = 보안 소프트웨어 전문기업 지란지교시큐리티는 클라우드 가상화 플랫폼 솔루션 전문기업 에어코드와 전략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양사가 보유한 콘텐츠 악성코드 무해화와 웹격리 기술을 결합해 '아무것도 신뢰하지 않는다'는 관점의 제로 트러스트(Zero-Trust) 보안을 구현하기 위해 추진됐다. 양사는 보유 기술 및 제품을 상호 연계하고, 공동 사업을 위한 인프라 구축부터 기술·영업·마케팅 등 전 분야에서 상호 협력할 방침이다.

CDR와 RBI는 제로 트러스트의 관점을 가장 잘 구현한 보안 기술로 이메일, 웹 상으로 유입되는 알려지지 않은 악성 위협, 제로데이 공격에 효과적인 대응이 가능하다. 정상 문서를 가장해 유입되는 악성 파일은 CDR 기술을 이용, 액티브 콘텐츠 무해화 및 재조합해 안전한 문서로 제공한다.

아울러 외부 링크 등 웹 접속 시 RBI 기술을 이용해 악성코드 실행이 차단된 격리된 가상환경에서 실행, 안전한 웹 콘텐츠만 제공한다. 첨부파일 원본 다운로드 시에도 CDR 기술을 적용, 위협 요소가 제거된 원본 다운로드가 가능하다.

윤두식 지란지교시큐리티 대표이사는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원격근무 확산과 클라우드 전환 등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가속화로 제로 트러스트 관점의 보안은 더 이상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됐다"며 "이번 협약으로 사업 확대를 위한 긴밀한 상호 협력을 추진해 높아지는 시장 수요에 적극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rkt@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