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시스

교통안전 의식 개선됐는데..'운전 중 스마트폰 사용'은 낙제점

강세훈 입력 2022. 01. 26. 13:47

기사 도구 모음

교통안전 의식이 지난해 보다 개선됐지만 운전 중 스마트기기 사용 문제는 나아지지 않아 계도와 단속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부 안석환 종합교통정책관은 "교통문화지수가 매년 상승하는 것은 교통안전에 대한 국민 의식이 개선되고 있음을 의미한다"며 "다만 대부분 사고가 교통신호 위반, 운전 중 스마트기기 사용과 같은 순간 방심과 실수에서 발생하는 만큼 국민 모두가 일상생활에서 교통법규 준수를 생활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운전 중 스마트기기 사용률 42.33%…3년째 높아져

[서울=뉴시스] 강세훈 기자 = 교통안전 의식이 지난해 보다 개선됐지만 운전 중 스마트기기 사용 문제는 나아지지 않아 계도와 단속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국토교통부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은 '2021년 교통문화지수 실태조사' 결과, 80.87점으로 지난해(78.94점)보다 1.93점(2.4%) 상승해 국민 교통문화 수준이 꾸준히 향상되고 있다고 밝혔다.

실태조사는 매년 전국 229개 시·군·구(인구 30만 이상 시, 인구 30만 미만 시, 군 및 구 4개 그룹) 대상, 운전행태·보행행태·교통안전 항목에 대한 지표를 평가(관측·설문·문헌조사)해 지수화한다.

항목별로 보면 이륜차 교통법규 단속 강화와 안전속도 5030 정책 시행에 따라 이륜차 안전모 착용률(84.95%→90.65%→92.84%)과 규정 속도 위반 여부(47.96%→45.09%→39.56%)는 최근 3년간 꾸준히 개선됐다.

보행자의 무단횡단 여부(30.64%)도 전년 대비 4.6%포인트 감소해 다소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운전자의 스마트기기 사용 여부(42.33%)는 전년 대비 6.4%포인트 높아져 운전 중 스마트기기 사용의 사고 위험에 대한 지속적인 홍보와 단속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운전자 신호 준수율(96.39%→96.06%→95.88%)과 운전 중 스마트기기 사용률(35.50%→35.92%→42.33%)은 최근 3년 연속 나빠져 교통안전 의식 개선이 절실한 것으로 나타났다.

안전띠 착용률(84.85%)은 전년 대비(84.83%) 소폭 상승했으나, 2018년 9월 전좌석 안전띠 착용 의무화 시행에도 불구하고 뒷좌석 착용률(32.43%)은 전년 대비(37.20%) 4.77%포인트 감소했다.

국토부 안석환 종합교통정책관은 "교통문화지수가 매년 상승하는 것은 교통안전에 대한 국민 의식이 개선되고 있음을 의미한다"며 "다만 대부분 사고가 교통신호 위반, 운전 중 스마트기기 사용과 같은 순간 방심과 실수에서 발생하는 만큼 국민 모두가 일상생활에서 교통법규 준수를 생활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angse@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