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시스

지투파워, 증권신고서 제출..3월 코스닥 상장 목표

김경택 입력 2022. 01. 26. 14:31

기사 도구 모음

스마트그리드 IT 솔루션 전문기업 지투파워는 26일 금융감독원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코스닥 상장을 위한 본격 공모 절차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사측에 따르면 2010년 설립된 지투파워는 사물인터넷(IoT), 정보통신기술(ICT), 인공지능(AI) 기반의 상태감시진단(CMD) 기술을 바탕으로 산업설비의 상태감시진단 IT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업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 김경택 기자 = 스마트그리드 IT 솔루션 전문기업 지투파워는 26일 금융감독원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코스닥 상장을 위한 본격 공모 절차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사측에 따르면 2010년 설립된 지투파워는 사물인터넷(IoT), 정보통신기술(ICT), 인공지능(AI) 기반의 상태감시진단(CMD) 기술을 바탕으로 산업설비의 상태감시진단 IT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업이다. 회사는 주요사업으로 전기안전 사고에 취약한 수배전반, 태양광 발전시스템, 에너지저장시스템(ESS) 등 산업설비에 지능형 상태감시진단(CMD)을 탑재하고 다양한 공공시설에 설치 및 공급하고 있다. 이외에도 CMD 센서 및 디바이스, 태양광 인버터(PCS) 등 주요 제품을 판매 중이다.

주요 제품은 수배전반과 태양광발전시스템, 에너지저장장치다. 작년 3분기 누적 매출액 비중 91.4%를 차지한다. 수배전반은 고압의 전력을 저압의 전력으로 변환해 각 사용처에 전기를 분배하는 역할로, 항시 전기 안전사고 위험에 노출돼 있다. CMD 기술 탑재는 수배전반 전압 인가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부분방전·화재 사고를 예방할 뿐 아니라, 태양광발전시스템에서도 전기 수집 과정에서 나타날 수 있는 합선, 과열 위험에 따른 화재사고 예방이 가능하다. 회사는 CMD가 탑재된 주요제품을 중심으로 공공기관, 지자체 등 관급시장에 공급하며 시장 내 높은 진입장벽을 구축했다.

CMD 기술은 IoT, AI 기술로 부분방전, 누전, 가스누출, 이상 변위 등 산업설비 상태를 모니터링하고 진단하는 디지털전환(DX) 기술이다. 회사는 산업설비의 이상신호를 검출할 수 있는 IoT 센서에 AI 분석, IoT 원격진단 기술을 결합해 다양한 산업설비 환경에 맞는 최적의 DX기술을 탑재했다. 이 덕분에 회사는 신뢰성과 안정성이 중시되는 관급시장에서 조달우수제품, NEP(신제품),혁신제품인증 등 수의계약이 가능한 인증획득 등 수주 경쟁력을 강화했다.

실제 지투파워는 2018~2020년 매출액 연평균 성장률 58.9%를 기록했으며, 2020년 매출액 291억원, 영업이익 30억원을 달성했다. 작년 3분기 누적 매출액은 270억원, 영업이익은 28억원으로 지속적인 성장세가 이어지면서 작년 이상의 성장을 전망하고 있다.

김영일 지투파워 대표이사는 "안정세에 접어든 시장 환경에 안주하지 않고 고부가가치의 신사업을 통해 지속적인 성장 유지를 우선순위에 두고 기술 경영을 실천할 것"이라며 "디지털 전환에 대한 퍼스트 무버로서의 기술력과 유연한 생산체제를 통해 국내 시장에서 입지를 더욱 단단히 하고 세계 시장 진출까지 꾀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투파워의 총 공모주식수는 88만5000주, 공모예정가는 1만3500~1만6400원으로 총 공모금액은 119억5000만~145억1000만원 규모다. 다음 달 22~23일 수요 예측과 3월2~3일 청약을 거쳐 3월 중순 코스닥에 상장할 예정이다. 주관사는 한국투자증권과 KB증권이 맡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mrkt@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