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中보다 먼저 남중국해 추락 F-35C 전투기 회수하라..美해군 비상

유세진 입력 2022. 01. 26. 16:48

기사 도구 모음

미 해군이 지난 24일 정기 작전 중 미 항모 칼빈슨호에 충격 후 남중국해에 추락한 F-35C 최신예 스텔스 전투기를 중국이 찾아내기 전 더 빨리 회수하기 위해 비상이 걸렸다고 CNN이 26일 보도했다.

슈스터 전 작전국장은 미 해군이 F-35C가 남중국해 어느 깊이의 해저에 추락했는지에 따라 회수 작업에 수개월이 걸릴 것으로 추정된다며 미 해군이 그 기간 계속 남중국해 해역에 머물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AP/뉴시스]지난 2018년 7월26일 하와이 앞바다에서 열린 환태평양 환태평양 해역 훈련에 참가하고 있는 미 항공모함 칼빈슨호의 모습. 미 해군이 지난 24일 정기 작전 중 미 항모 칼빈손호에 충격 후 남중국해에 추락한 F-35C 최신예 스텔스 전투기를 중국이 찾아내기 전 더 빨리 회수하기 위해 비상이 걸렸다고 CNN이 26일 보도했다. 2022.1.26

[서울=뉴시스]유세진 기자 = 미 해군이 지난 24일 정기 작전 중 미 항모 칼빈슨호에 충격 후 남중국해에 추락한 F-35C 최신예 스텔스 전투기를 중국이 찾아내기 전 더 빨리 회수하기 위해 비상이 걸렸다고 CNN이 26일 보도했다. 추락한 F-35C 전투기 회수는 극히 복잡하고 힘든 작전으로 중국 역시 이를 면밀히 감시할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대당 1억 달러(약 1197억5000만원)인 F-35C 전투기 조종사는 탈출해 구조됐지만, 조종사와 함께 칼빈슨호 승무원 6명이 부상을 당했었다.

니컬러스 링고 미 7함대 대변인은 F-35C 회수 작전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미 해군은 F-35C 전투기가 남중국해 어느 지점에 추락했는지 밝히지 않고 있는데, 중국은 남중국해 거의 전체를 자국 영토라고 주장하며 남중국해의 암초와 섬들을 군사화함으로써 자신들의 주장을 강화하고 있다. 또 중국 해군과 경비함들이 남중국해 해역에 상시 주둔하고 있다.

중국은 F-35C 추락에 대해 공식 언급을 하지 않고 있지만 추락한 F-35기를 보고 싶어할 것이 확실하다고 CNN은 전했다. 하와이 미 태평양사령부 합동정보센터의 전 작전국장 칼 슈스터는 "중국은 잠수함과 잠수정을 이용, 추락 위치를 파악하고 조사할 것"이라며 남중국해 영유권 주장을 근거로 인양권을 주장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싱가포르의 S 라자라트남 국제대학원의 콜린 코 연구원은 "중국이 공개적으로 추락 미 전투기 회수에 나설 경우 미국과의 긴장을 악화시킬 위험이 있다. 중국은 그럴 배짱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하지만 중국이 미국의 인양 및 복구 작업을 계속 감시하고, 그림자처럼 따라붙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슈스터 전 작전국장은 미 해군이 F-35C가 남중국해 어느 깊이의 해저에 추락했는지에 따라 회수 작업에 수개월이 걸릴 것으로 추정된다며 미 해군이 그 기간 계속 남중국해 해역에 머물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이 어뢰나 폭발물 요격으로 추락 F-35C 잔해를 그냥 파괴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분석가들은 그럴 가능성은 낮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btpwls@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