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MBN

'골때녀', FC원더우먼 쌍소 투톱에게 날개 달아줄 슈퍼 용병 정체는?

안하나 입력 2022. 01. 26. 20:43

기사 도구 모음

'골(Goal) 때리는 그녀들'에서는 예비 엔트리 투입으로 팀 전력이 한층 보강된 'FC탑걸'과 'FC원더우먼'의 팽팽한 맞대결이 펼쳐진다.

'FC원더우먼'의 평균 키를 높여줄 최장신 선수여서 그녀의 첫 고공플레이를 기대할만하다.

새 선수 투입으로 전력을 보강한 'FC원더우먼'과 'FC탑걸'의 한판 승부는 26일 수요일 밤 9시 SBS '골(Goal) 때리는 그녀들'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골때녀 사진=SBS

‘골(Goal) 때리는 그녀들’에서는 예비 엔트리 투입으로 팀 전력이 한층 보강된 ‘FC탑걸’과 ‘FC원더우먼’의 팽팽한 맞대결이 펼쳐진다.

신생팀에 예상치 못한 부상으로 경기에 나서지 못하는 선수가 발생하면서 경기 운영에 어려움을 겪게 된 감독들은 비상 회의를 개최해 선수 보호 및 경기에 활력을 더하기 위한 예비 엔트리 투입을 결정했다.

특히, ‘FC원더우먼’도 지난 ‘FC액셔니스타’와 경기 후 치타가 부상을 입으며 출전이 불가피해지면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치타는 지치지 않는 체력과 날카로운 수비로 팀의 후방을 든든하게 채워주었던 만큼 빈자리가 클 것으로 예상됐다.

이에 이천수 감독은 ‘FC원더우먼’의 NEW 멤버 찾기에 나섰다. ‘이딩크’ 감독의 마음에 쏙 든 신규 멤버는 지난주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 뛰어난 헤딩 능력을 선보여 화제를 모았다.

‘FC원더우먼’의 평균 키를 높여줄 최장신 선수여서 그녀의 첫 고공플레이를 기대할만하다. 여기에 송소희의 날렵함과 황소윤의 패스플레이를 보강할 수비 능력과 날카로운 슈팅 실력도 선보일 것으로 보여 눈길을 끈다.

새 선수 투입으로 전력을 보강한 ‘FC원더우먼’과 ‘FC탑걸’의 한판 승부는 26일 수요일 밤 9시 SBS ‘골(Goal) 때리는 그녀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안하나 MBN스타 기자]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