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MBN

AI윤석열 "곶감·멜론에 충성하지 않는다..'곶감 네거티브'"

윤혜주 입력 2022. 01. 26. 20:58 수정 2022. 01. 26. 21:03

기사 도구 모음

AI(인공지능) 윤석열이 건설업체 삼부토건으로부터 명절 선물을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답했습니다.

AI윤석열은 26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공약 홈페이지 '윤석열 공약위키'에 올라온 동영상에서 "곶감을 받고 뒤를 봐준다는 게 말이 되나요. 어이가 없네요"라며 "근데 '이땡땡'님이 네거티브 하지 말자고 한 지 반나절도 채 지나지 않았는데 곶감 네거티브가 여기저기 터져 나온다. 참 신기한다"고 비꼬았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삼부토건 명절선물 의혹에 대응
사진 = 윤석열 공약위키 홈페이지 캡처

AI(인공지능) 윤석열이 건설업체 삼부토건으로부터 명절 선물을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답했습니다.

AI윤석열은 26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공약 홈페이지 '윤석열 공약위키'에 올라온 동영상에서 "곶감을 받고 뒤를 봐준다는 게 말이 되나요. 어이가 없네요"라며 "근데 '이땡땡'님이 네거티브 하지 말자고 한 지 반나절도 채 지나지 않았는데 곶감 네거티브가 여기저기 터져 나온다. 참 신기한다"고 비꼬았습니다.

그러면서 "위키윤(AI윤석열 애칭)은 곶감이나 멜론에 충성하지 않는다"며 "국가와 국민에만 충성한다"고 전하기도 했습니다.

앞서 YTN과 한겨레 등은 조남욱 전 삼부토건 회장의 명절 선물 명단 등을 근거로 들어, 윤 후보가 현직 검사였던 2002∼2015년 삼부토건 측으로부터 17차례에 걸쳐 곶감, 멜론, 김 등을 명절 선물로 받았다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윤 후보와 국민의힘 측은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관에서 열린 ‘우리가 윤석열이다’ 국회의원 및 원외당협위원장 필승결의대회를 마친 뒤 관련 질문을 받고 "조남욱 전 삼부토건 회장과) 10년 이상 만난 적도 없고, 교류를 하지 않았다"며 "(보도된) 장부에 대해서도 참 의심스럽다"고 말했습니다.

국민의힘 선대본부는 "윤 후보는 삼부토건 회장으로부터 접대를 받은 사실이 전혀 없다"며 "명절선물은 오래돼 잘 기억하지 못하지만 의례적인 수준에 그쳤고, 값비싼 선물은 받은 적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윤 후보가 명절에 김, 곶감, 밤 같은 농산물을 받고 사건을 봐줬다는 것이냐"며 "앞뒤가 맞지 않는 얘기"라고 논란에 선을 그었습니다.

또 "2012년 5월 김건희 씨가 개최한 '마크리부 사진전'에 삼부토건이 외국 스텝에게 객실을 제공하고 그 숙박료 만큼 입장표를 받아간 것으로 (이 부분 또한) 전혀 문제될 것이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반면, 민주당 선대위는 "직무유기죄와 사후수뢰죄에 해당할 수 있는 매우 심각한 사안"이라며 "즉각 후보직을 사퇴해야 한다"고 맹공을 펼쳤습니다.

[윤혜주 디지털뉴스 기자 heyjude@mbn.co.kr]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