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데일리

'아들 50억 퇴직금' 곽상도 영장심사 설 뒤로..법원 "이유는 공개 어렵다"

장영락 입력 2022. 01. 26. 21:13

기사 도구 모음

곽상도 전 국민의힘 의원의 구속영장 실질심사가 설 연휴 뒤로 연기됐다.

서울중앙지법은 당초 27일 예정됐던 곽 전 의원 영장심사를 다음달 4일 오전 10시30분으로 연기한다고 26일 밝혔다.

곽 전 의원은 대장동 개발 사업자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아들을 통해 50억원의 뇌물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곽 전 의원 영장에는 특경가법상 알선수재 혐의, 특가법상 뇌물 혐의,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등이 포함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곽상도 전 국민의힘 의원의 구속영장 실질심사가 설 연휴 뒤로 연기됐다. 법원은 “이유는 밝히기 어렵다”고 전했다.
사진=뉴시스
서울중앙지법은 당초 27일 예정됐던 곽 전 의원 영장심사를 다음달 4일 오전 10시30분으로 연기한다고 26일 밝혔다.

곽 전 의원은 대장동 개발 사업자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아들을 통해 50억원의 뇌물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이 청구한 첫 번째 구속영장은 법원에서 기각됐다.

검찰은 보강 수사 후 영장을 재청구했으나 영장 발부 여부는 설 뒤에 가려지게 됐다. 이번 심사 연기는 피의자 요청이 아닌 법원 판단으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법원은 “기일지정(변경)은 재판사항으로 그 이유에 관하여는 공개가 어렵다”고 밝혔다.

곽 전 의원 영장에는 특경가법상 알선수재 혐의, 특가법상 뇌물 혐의,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등이 포함됐다.

검찰은 곽 전 의원이 2016년 4월 20대 총선 즈음 천화동인 4호 소유주 남욱 변호사한테서 불법 정치자금 5천만원을 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곽 전 의원은 해당 금액이 변호사 비용이라 주장하고 있다.

장영락 (ped19@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