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오후 9시 전국 1만2568명 또 최다..이틀 연속 1만명대 기록할 듯

김진아 입력 2022. 01. 26. 22:00

기사 도구 모음

26일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최소 1만2568명이 코로나19에 신규 확진되면서 전날에 이어 역대 최다 기록을 또다시 갈아치웠다.

방역 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신규 확진자는 총 1만2568명으로 집계됐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아있는 만큼 26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1만5000명 안팎을 기록할 가능성도 점쳐진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서울 2960명 등 수도권이 62.5% 차지
비수도권도 유행세…대구 773명 최대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오미크론 확산으로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코로나19 신규확진자가 1만164명으로 집계된 26일 오후 서울 동작주차공원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서 기다리고 있다. 2022.01.26.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26일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최소 1만2568명이 코로나19에 신규 확진되면서 전날에 이어 역대 최다 기록을 또다시 갈아치웠다.

방역 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신규 확진자는 총 1만2568명으로 집계됐다.

동시간대 기준 역대 최다 기록으로 전날 9160명보다도 3408명 많다. 전주 동시간대 기준인 5251명과 비교하면 무려 5000명 이상이 급증했다.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로 인한 유행이 확산한 데 따른 영향으로 풀이된다.

17개 지자체별로 보면 서울 2960명, 경기 3900명, 인천 989명으로 수도권에서 7849명이 확진됐다. 전체 확진자의 62.5%에 달하는 수치다.

비수도권에서도 감염이 잇따랐는데 대구에서 발생한 확진자는 773명으로 역대 최다치를 기록했다. 종전까지 대구의 최다 발생 기록은 2020년 2월29일 742명이다.

이 밖에 부산 720명, 충남 518명, 경북 489명, 대전 415명, 광주 342명, 전남·전북·충북 294명, 강원 189명, 경남 150명, 울산 143명, 제주 55명, 세종 43명이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아있는 만큼 26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1만5000명 안팎을 기록할 가능성도 점쳐진다.

전날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는 1만3012명으로 같은 날 9시 기준 확진자 9160명보다 3000명가량 늘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hummingbird@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