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KBS

미, 러 안보보장 요구 답변 전달.."공은 러시아에" 외교 촉구

이중근 입력 2022. 01. 27. 03:43 수정 2022. 01. 27. 03:47

기사 도구 모음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해 러시아의 안보보장 요구에 관한 서면 답변을 전달했다면서 외교적 해결을 촉구했습니다.

러시아는 미국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측에 우크라이나 등 옛 소련국가들을 나토에 추가로 가입시키지 않고, 러시아 인근 국가들에 나토의 공격무기를 배치하지 않는다는 보장을 담은 안전보장 협정 체결을 요구하는 문건을 전달하고 답변을 요구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해 러시아의 안보보장 요구에 관한 서면 답변을 전달했다면서 외교적 해결을 촉구했습니다.

블링컨 국무장관은 현지시각 어제(26일) 국무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문서는 러시아가 제기한 우려에 관한 원칙적이고 실용적인 평가를 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미국과 동맹의 우려도 포함돼 있고, 우크라이나 내 군사 배치와 관련해 상호 투명한 조처를 할 가능성을 다루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이번 문건 전달은 미국이 대화에 열려 있고 외교를 우선시한다는 점을 반영한다면서 러시아가 선택할 수 있는 진지한 외교적 방법도 제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문서 작성 과정에 조 바이든 대통령도 깊이 관여했다고 한 뒤 공은 러시아 코트에 있다며 러시아가 어느 쪽을 선택하든 준비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러시아는 미국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측에 우크라이나 등 옛 소련국가들을 나토에 추가로 가입시키지 않고, 러시아 인근 국가들에 나토의 공격무기를 배치하지 않는다는 보장을 담은 안전보장 협정 체결을 요구하는 문건을 전달하고 답변을 요구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이 문건에 미국이 그간 공개적으로 언급한 입장이 담겨 있고 나토의 개방정책에도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언급해 러시아의 기대치에는 못 미치는 수준임을 시사했습니다.

블링컨 장관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지난 21일 스위스 제네바 회담에서 미국이 서면 답변을 전달하고 그 후에 다시 만나기로 한 상황입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이중근 기자 (news24@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