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KBS

미, 27일 기후 관련 주요경제국 장관급회의 소집..한국도 참석

이중근 입력 2022. 01. 27. 03:44 수정 2022. 01. 27. 03:46

기사 도구 모음

존 케리 미국 대통령 기후특사가 현지시각 오늘(27일) '에너지와 기후에 관한 주요경제국포럼'(MEF) 장관급 화상회의를 주관한다고 미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미 국무부는 현지시각 어제(26일) 보도자료를 내고 회의에서는 "지난해 11월 영국 글래스고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에서 마련된 진전과 앞으로의 우선순위 및 도전, 그리고 기후위기 대처 노력 가속을 위해 각국이 협력할 방안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존 케리 미국 대통령 기후특사가 현지시각 오늘(27일) '에너지와 기후에 관한 주요경제국포럼'(MEF) 장관급 화상회의를 주관한다고 미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미 국무부는 현지시각 어제(26일) 보도자료를 내고 회의에서는 "지난해 11월 영국 글래스고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에서 마련된 진전과 앞으로의 우선순위 및 도전, 그리고 기후위기 대처 노력 가속을 위해 각국이 협력할 방안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회의에는 한국과 일본, 중국, 러시아, 독일, 프랑스, 영국, 유럽연합(EU) 등이 참여합니다.

국무부는 "MEF에 참여하는 국가들은 전 세계 국내총생산(GDP) 인구, 온실가스 배출의 80%를 담당하고 있다"면서 "기후 위기와 관련해 중요한 관점을 가진 다른 나라들도 초청됐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COP26에 앞서 각국 온실가스 배출 감축을 독려하기 위한 MEF 화상회의를 지난해 9월 17일 소집했으며 당시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일본과 영국, 호주, 이탈리아 등 정상이 참석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이중근 기자 (news24@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