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세계일보

KB금융, CDP 기후변화 대응 부문 국내 유일 'Leadership A' 획득

조희연 입력 2022. 01. 27. 08:01

기사 도구 모음

KB금융그룹이 탄소정보공개프로젝트(CDP·Carbon Disclosure Project)가 발표한 '2021 기후변화 대응 부문'에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지배구조·경영전략·탄소배출목표 및 성과 관리체계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국내 금융회사 중 유일하게 최상위 등급인 '리더십 A'를 획득했다고 26일 밝혔다.

KB금융 관계자는 "KB금융은 금번 탄소정보공개프로젝트(CDP) '리더십(Leadership) A등급' 획득을 비롯해 지난 2022년 11월 다우존스 지속가능지수(DJSI) 은행산업부문 글로벌 1위, 12월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 (MSCI) ESG평가 AA등급 등 글로벌 3대 ESG 평가에서 최고등급을 획득하며 글로벌 ESG 리더십을 인정받았다"면서 "앞으로도 KB금융은 글로벌 ESG 경영 선도 기업의 위상에 걸맞게 저탄소 경제로의 전환을 위한 역할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B금융그룹이 탄소정보공개프로젝트(CDP·Carbon Disclosure Project)가 발표한 ‘2021 기후변화 대응 부문’에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지배구조·경영전략·탄소배출목표 및 성과 관리체계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국내 금융회사 중 유일하게 최상위 등급인 ‘리더십 A’를 획득했다고 26일 밝혔다.

KB금융은 글로벌 ESG 리더십 확립을 위해 국내 금융사 최초로 PCAF(탄소회계금융협회) 방법론을 활용해 측정한 자산 포트폴리오 배출량을 공개하고, 중장기 탄소중립 추진 전략인 ‘KB Net Zero S.T.A.R.’를 선언한 데 이어 아시아 금융기관 최초이자 국내 최초로 SBTi(과학기반목표 이니셔티브)로부터 탄소감축 목표 승인을 획득한 바 있다.

아울러 KB금융은 기후변화 위기 등 환경·사회적 영향에 따른 리스크를 그룹 차원에서 일관되고 체계적인 기준으로 관리하기 위해 그룹 환경·사회 리스크 관리(ESRM) 모범규준을 제정하는 등 리스크 관리 체계를 구축하기도 했다.
KB금융 관계자는 “KB금융은 금번 탄소정보공개프로젝트(CDP) ‘리더십(Leadership) A등급’ 획득을 비롯해 지난 2022년 11월 다우존스 지속가능지수(DJSI) 은행산업부문 글로벌 1위, 12월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 (MSCI) ESG평가 AA등급 등 글로벌 3대 ESG 평가에서 최고등급을 획득하며 글로벌 ESG 리더십을 인정받았다”면서 “앞으로도 KB금융은 글로벌 ESG 경영 선도 기업의 위상에 걸맞게 저탄소 경제로의 전환을 위한 역할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탄소정보공개프로젝트(CDP)는 전 세계 투자기관들을 대신해 주요 기업의 기후변화 대응 등 환경과 관련된 경영정보 공개를 요구하고 이를 분석·평가하는 비영리 단체로 다우존스 지속가능지수(DJSI),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등과 함께 세계적으로 공신력을 인정받고 있는 ESG 평가기관 중 하나다. ‘기후변화 대응 부문 ‘리더십(Leadership) A등급’은 국내기업 중에는 KB를 포함한 4개 기업이 획득했으며, 전 세계적으로 200개 기업만이 ‘리더십(Leadership) A등급’을 받았다.

조희연 기자 cho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