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세계일보

교사가 여학생들 상습 성희롱.. 교장 찾아갔지만 타박만

오성택 입력 2022. 01. 27. 08:46 수정 2022. 01. 27. 09:23

기사 도구 모음

부산 연제구의 한 중학교에서 남자 교사가 여학생들을 상대로 성희롱을 일삼은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부산 연제경찰서는 이달 초 연제구 한 중학교로부터 성희롱 관련 신고를 접수하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참다못한 학생들이 담임교사에게 도움을 요청했으나, 아무런 도움을 받지 못하자 교장을 찾아가 성희롱 사실을 신고했지만 타박만 들었다는 것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찰, 성희롱 신고 접수.. 수사 진행중
부산 연제구의 한 중학교에서 남자 교사가 여학생들을 상대로 성희롱을 일삼은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부산 연제경찰서는 이달 초 연제구 한 중학교로부터 성희롱 관련 신고를 접수하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해당 학교 학생들에 대한 전수조사를 통해 피해 내용 일부를 확인하고, 가해자로 지목된 교사 A씨의 휴대폰 등을 압수해 디지털 포렌식 분석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피해 학생의 학부모들은 A씨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여학생들에게 지속적으로 ‘보고 싶다’ ‘가슴이 부각된다’ ‘섹시하다’ ‘골반이 넓어야 한다’ 등 성적인 수치심을 유발하는 표현과 ‘다리도 뚱뚱한데 왜 치마를 입느냐’며 외모를 비하하는 발언까지 했다고 주장한다.

참다못한 학생들이 담임교사에게 도움을 요청했으나, 아무런 도움을 받지 못하자 교장을 찾아가 성희롱 사실을 신고했지만 타박만 들었다는 것이다.

해당 학교 측은 논란이 일자 뒤늦게 경찰과 시 교육청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사건은 수사 중이기 때문에 관련 규정 등에 따라 자세한 내용을 알려줄 수 없음을 양해해 달라”고 말했다.

부산=오성택 기자 fivesta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