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세계일보

테슬라, 2021년 사상 최대 실적..공급망 경고에 주가는 ↓

백준무 입력 2022. 01. 27. 08:49

기사 도구 모음

미국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가 지난해 순이익으로 사상 최대 규모인 55억달러(약 6조6000억원)를 기록했다.

26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테슬라는 미국 뉴욕 증시 마감 직후 이 같은 내용의 2021년 4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처음으로 연간 단위 흑자를 낸 2020년(매출 315억달러, 순이익 7억달러)을 훌쩍 뛰어넘는 실적이다.

로이터 통신은 "테슬라가 공급망 역풍에도 기록적인 수의 차량을 고객에게 인도하면서 판매량을 늘렸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작년 연간 매출은 538억달러..시장 예상 웃돌아
테슬라. AP연합뉴스
미국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가 지난해 순이익으로 사상 최대 규모인 55억달러(약 6조6000억원)를 기록했다.

26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테슬라는 미국 뉴욕 증시 마감 직후 이 같은 내용의 2021년 4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지난해 연간 매출은 538억달러다. 처음으로 연간 단위 흑자를 낸 2020년(매출 315억달러, 순이익 7억달러)을 훌쩍 뛰어넘는 실적이다.

지난해 4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65% 증가한 177억 2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금융정보업체 레피니티브가 집계한 시장 예상치 165억7000만 달러를 웃도는 수준이다. 순이익 또한 65% 늘어나 23억 2000만달러에 달했다.

로이터 통신은 “테슬라가 공급망 역풍에도 기록적인 수의 차량을 고객에게 인도하면서 판매량을 늘렸다”고 전했다. 지난해 테슬라가 출하한 차량은 93만6000대로 전년 대비 87% 급증했다.

다만 시간외거래에서 테슬라 주가는 5% 하락했다. 테슬라는 성명에서 “공급망 문제가 주요 제약 요인이 되면서 공장 가동 능력이 떨어졌고 이 문제는 2022년에도 지속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실적 발표에 앞서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3월 금리 인상을 예고한 것도 테슬라 주가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도 제기되고 있다.

백준무 기자 jm100@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