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휴가 중 받은 급여 반납한 남미 국회의원의 진짜 속마음은?

입력 2022. 01. 27. 08:51 수정 2022. 01. 27. 11:16

기사 도구 모음

휴가를 맞은 남미의 한 국회의원이 '놀면서 받게 된' 세비를 국민에게 돌려주기로 해 화제다.

파라과이의 하원의원 카를로스 레할라(중도우파 '해봅시다'당)는 최근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세비 반환을 위한 추첨식을 거행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의 경제상황이 쉽지 않아 잠시라도 숨을 돌릴 틈이 필요한 분들도 많을 것 같아 추첨을 통해 세비를 국민에게 돌려드리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휴가를 맞은 남미의 한 국회의원이 '놀면서 받게 된' 세비를 국민에게 돌려주기로 해 화제다.  

파라과이의 하원의원 카를로스 레할라(중도우파 '해봅시다'당)는 최근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세비 반환을 위한 추첨식을 거행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여름휴가기간 국회가 열리지 않아 의원으로서 일을 하지 못하게 됐다"면서 세비를 국민에게 돌려드리겠다고 선언했다.

파라과이 하원의원의 세비는 4000만 과라니(현지 화폐단위)로 미화 5700달러, 원화로 환산하면 683만원 정도다. 선진국 기준으로는 큰돈이 아닐 수도 있지만 1인당 국내총생산이 5000달러를 살짝 밑도는 파라과이에선 상당한 거액이다.

레할라 의원은 4000만 과라니를 4등분, 국민 4명에게 각각 1000만 과리니씩 현금으로 드리겠다고 약속했다.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그는 "국민의 세금으로 세비를 받는 의원으로서 일하지 않을 때 받는 돈을 국민에게 돌려드리는 건 의원의 사회적 책임이라고 본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의 경제상황이 쉽지 않아 잠시라도 숨을 돌릴 틈이 필요한 분들도 많을 것 같아 추첨을 통해 세비를 국민에게 돌려드리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추첨은 31일(이하 현지시간) 진행될 예정이다.  

의원 세비를 공돈(?)처럼 받는 행운의 주인공이 되기 위해선 일련의 조건(?)을 구비해야 한다. 레할라 의원의 인터넷사이트에 접속해 소정의 온라인 양식을 작성해 제출하고 SNS에서 그를 팔로우해야 한다. 

때문에 일각에선 세비 추첨의 순수성을 놓고 비난이 제기된다. 돈을 주고 팔로워를 늘리려는 술책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일부 네티즌들은 "추첨을 통해 현금을 주는 방법이 꼭 필요한가?" "돈 받고 싶으면 팔로우 하라니 너무 속이 보인다"라고 비꼬았다. 

레할라 의원이 대선 출마의 뜻을 밝힌 바 있어 순수성은 더욱 의심(?)을 받는다. 그는 2023년에 실시되는 파라과이 대통령선거에서 대권에 도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복수의 측근들에 따르면 추첨에 참가하기 위해 온라인 양식을 제출하는 등 절차를 완료한 사람은 27일 현재 1000명을 돌파했다. 측근들은 "추첨 예정일이 다가올수록 희망자는 더욱 늘어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