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합참 "北, 동해상으로 발사체 발사".. 올 들어 6번째 무력시위

백준무 입력 2022. 01. 27. 08:55 수정 2022. 01. 27. 11:12

기사 도구 모음

북한이 27일 동해상으로 기종이 아직 파악되지 않은 발사체를 발사했다.

북한의 이날 발사체 발사는 새해 들어서 여섯 번째 무력 시위다.

지난 25일 순항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발사한 후로는 이틀 만이다.

앞서 북한은 이달 5일 극초음속 미사일이라고 주장한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을 시작으로 지난 17일까지 새해에만 탄도미사일을 네 차례 발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7일까지 탄도미사일 네 차례 발사
25일에는 순항미사일 추정 2발 발사
북한이 지난 17일 발사한 전술유도탄. 평양 노동신문=뉴스1
북한이 27일 동해상으로 기종이 아직 파악되지 않은 발사체를 발사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오전 8시 5분 출입기자단에 보낸 문자메시지 공지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발사체의 사거리와 고도, 속도 등 제원은 현재 분석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의 이날 발사체 발사는 새해 들어서 여섯 번째 무력 시위다. 지난 25일 순항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발사한 후로는 이틀 만이다.

앞서 북한은 이달 5일 극초음속 미사일이라고 주장한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을 시작으로 지난 17일까지 새해에만 탄도미사일을 네 차례 발사했다.

지난 25일 순항미사일 발사 당시 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북한에 대해 어떤 적대적 의도도 품고 있지 않다. 대화와 외교에 열려 있다“며 “우리는 대화와 외교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그 중요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가장 효과적인 수단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백준무 기자 jm100@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