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세계일보

락앤락, 2인 각자 대표 체제 출범..김성태 대표 신규 선임

김현주 입력 2022. 01. 27. 09:11

기사 도구 모음

글로벌 생활용품 기업 락앤락이 김성태 부사장을 대표이사로 새로 선임하고, 올해부터 김성훈 대표와 함께 2인 각자 대표이사 체제로 운영한다.

락앤락은 "신임 김성태 대표이사는 20여 년간 락앤락 경영 전반에서 다양한 경험을 쌓았고, 2014년에도 각자 대표 체제를 통해 전문성을 다진 바 있다"며 "김성훈 대표와 함께 보다 전략적이고 빠른 경영 판단으로, 락앤락이 라이프 스타일 기업으로 발돋움하는 데에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글로벌 생활용품 기업 락앤락이 김성태 부사장을 대표이사로 새로 선임하고, 올해부터 김성훈 대표와 함께 2인 각자 대표이사 체제로 운영한다.

락앤락은 26일 2022년 정기이사회를 개최하고 각자 대표 선임의 건을 의결했다. 신임 김 대표이사는 2003년 락앤락에 입사해 미래전략실장과 전략기획실 본부장, 생산부문장과 글로벌 최고재무책임자(CFO) 등을 역임했다.

김 대표이사는 전사 경영관리와 한국, 중국, 베트남 등 락앤락 법인을 책임지고 사업계획을 수립하는 등 전사 운영을 담당한다. 기존 김성훈 대표는 회사 경영 방침을 결정하고, 전략과 투자 등 전사 정책을 총괄한다.

락앤락은 “신임 김성태 대표이사는 20여 년간 락앤락 경영 전반에서 다양한 경험을 쌓았고, 2014년에도 각자 대표 체제를 통해 전문성을 다진 바 있다”며 “김성훈 대표와 함께 보다 전략적이고 빠른 경영 판단으로, 락앤락이 라이프 스타일 기업으로 발돋움하는 데에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