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세계일보

파우치 "모든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범용 백신' 개발 중"

이승구 입력 2022. 01. 27. 09:41

기사 도구 모음

  과학자들이 모든 종류의 코로나바이러스에 대응하는 '범용 백신'을 개발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알려진 것과 아직 알려지지 않은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광범위하고 지속적인 보호를 유도하기 위해서는 혁신적인 접근법이 필요하다"라면서 "범용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이라는 용어는 잠재적으로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보호를 제공할 수 있는 보편적인 백신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알려진 7개 코로나에 모두 대응..수년 걸릴 것"
"NIAID서 연구 중..일부 연구는 임상 1상 돌입"
"백신 추가접종, 중증·사망 예방..꼭 접종해야"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 워싱턴=AP뉴시스
 
과학자들이 모든 종류의 코로나바이러스에 대응하는 ‘범용 백신’을 개발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잠재적으로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보호를 제공할 수 있는 보편적인 백신이 될 것이라는 게 보건 전문가의 설명이다.

CNN 방송의 보도에 따르면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26일(현지시간) 백악관 브리핑에서 “이 백신들은 개발되기까지 몇 년은 걸릴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파우치 소장이 말하는 범용 백신은 ‘코로나19의 여러 변이를 포함한 모든 종류의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보호를 제공’하는 백신을 말한다.

인간에게 전염되는 코로나바이러스는 1960년대 중반 처음 발견됐고, 지금까지는 7개가 알려져 있다. 그중 4개는 일반 감기를 유발하는 ‘인간 코로나바이러스’이고, 나머지는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사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SARS-CoV-2)’다.

파우치 소장은 “2020년 9월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다섯 종류가 우려 변이가 됐다”며 “이는 알파와 베타, 감마, 델타, 그리고 현재 오미크론”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알려진 것과 아직 알려지지 않은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광범위하고 지속적인 보호를 유도하기 위해서는 혁신적인 접근법이 필요하다”라면서 “범용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이라는 용어는 잠재적으로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보호를 제공할 수 있는 보편적인 백신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파우치 소장은 NIAID가 대유행 시작 이후 코로나바이러스를 연구하는 데 30억 달러(약 3조6000억원)를 투자했으며 여기에는 범용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에 대한 연구 지원도 포함된다고 밝혔다.

그는 “누구도 범용 백신이 한 두 달 안에 나온다고 생각하지 않았으면 한다. 점진적으로 개발을 하려면 몇 년이 걸릴 것이며, 이들 중 일부는 이미 임상 1상을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현재의 백신이, 특히 추가접종을 했을 때 심각한 코로나바이러스 증상과 사망을 예방하는 등 강력한 보호를 제공한다는 것을 잊지 말라”며 “자격이 된다면 추가 접종을 받으라”고 당부했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