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세계일보

정부 "FOMC 다소 매파적.. 국내 영향은 크지 않을 것"

안용성 입력 2022. 01. 27. 10:01

기사 도구 모음

정부는 27일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결과가 "다소 매파적(통화긴축 선호)"이라면서도 국내 금융시장에 미칠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이날 서울 은행회관에서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고 "이번 FOMC 성명서는 대체로 시장 예상과 부합했으나, 올해 금리 인상 횟수가 당초 예상했던 3회보다 늘어날 가능성을 열어둔 발언 등이 다소 매파적으로 해석된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국 워싱턴DC에 위치한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청사. EPA연합뉴스
정부는 27일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결과가 “다소 매파적(통화긴축 선호)”이라면서도 국내 금융시장에 미칠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이날 서울 은행회관에서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고 “이번 FOMC 성명서는 대체로 시장 예상과 부합했으나, 올해 금리 인상 횟수가 당초 예상했던 3회보다 늘어날 가능성을 열어둔 발언 등이 다소 매파적으로 해석된다”고 말했다.

이 차관은 이어 “FOMC 결과가 향후 국내 금융시장에 미칠 영향은 크지 않을 전망”이라며“간밤 국제금융시장은 전반적으로 제한된 변동성을 보였고, 우리나라 경제의 펀더멘털(기초체력)도 견고하게 유지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국내외 금융시장 상황을 주시하며 필요시에는 관계기관과 미리 준비한 컨틴전시 플랜(비상계획)에 따라 시장안정조치를 선제적으로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연준은 26일(현지시간) 이틀간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마친 뒤 낸 성명에서 고용상황 개선과 지속적인 인플레이션을 감안해 조만간 금리를 인상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정례회의 직후 기자회견에서 “노동시장을 위협하지 않고도 금리를 인상할 수 있는 여지가 꽤 많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해 향후 금리 인상 속도가 빨라질 수 있음을 시사했다.

이와 함께 정부는 우크라이나 사태에 대응해 국제 원자재 수급 동향을 선제 점검하기로 했다. 이 차관은 “우크라이나 정세 불안이 심화하고, 장기화하는 경우 원자재 가격 상승 폭이 확대되고 수급 불안이 발생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향후 상황 변화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관계부처 합동으로 비상 대응 태스크포스(TF)를 신설했다”고 밝혔다.

이어 “수급 불안이 우려되는 국내 비축유와 비철금속, 희소금속 등은 정부 비축물량 재고 상황을 철저히 점검하는 한편, 수급 차질이 발생할 경우 비축유 긴급 대여와 비축 물량 방출 등을 통해 신속히 대응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세종=안용성 기자 ysah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