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헤럴드경제

권영수 LG엔솔 부회장 "코스피 상장, 새로운 100년 위한 출발점"

입력 2022. 01. 27. 10:21

기사 도구 모음

"1992년 대한민국 2차전지 사업의 개척자로 첫발을 내디딘 이후 30년이라는 시간을 거쳐 드디어 상장이라는 결실을 맺게 됐다. 이번 상장을 새로운 100년을 위한 출발점으로 생각하겠다."

권영수 LG에너지솔루션 최고경영자(CEO) 부회장이 27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유가증권시장(KOSPI) 신규 상장을 기념해 열린 기념식에서 이같이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거래소서 상장 기념식 개최
공모 금액 10조원 돌파 '신기록'
투자금 확보로 생산기지 능력 확대
권영수 LG에너지솔루션 최고경영자(CEO) 부회장. [LG에너지솔루션 제공]

[헤럴드경제=김지윤 기자] “1992년 대한민국 2차전지 사업의 개척자로 첫발을 내디딘 이후 30년이라는 시간을 거쳐 드디어 상장이라는 결실을 맺게 됐다. 이번 상장을 새로운 100년을 위한 출발점으로 생각하겠다.”

권영수 LG에너지솔루션 최고경영자(CEO) 부회장이 27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유가증권시장(KOSPI) 신규 상장을 기념해 열린 기념식에서 이같이 강조했다.

이날 상장 기념식은 거래 시작을 알리는 타북 행사, 상장 계약서 전달, 거래 시작 버튼을 누르는 개시 확인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권 부회장은 거래 시작 직후 한국거래소 대형 전광판에 띄워진 기념 문구에 ‘고객에게 신뢰받고 사랑받는 기업이 되겠습니다’라고 적었다.

LG에너지솔루션은 기업공개(IPO) 과정에서 다양한 기록을 남기며 유가증권 시장에 입성했다. 유가증권 시장에서 공모 금액이 10조원을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진행한 국내외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에서는 경쟁률 ‘2023대 1’을 기록했다. 유가증권시장 기준 IPO 사상 가장 높은 경쟁률이다.

일반 투자자 대상 공모 청약에서는 청약 증거금이 약 114조1066억원 모이면서 최대 기록을 달성했고, 청약 참여 건수(442만4470건) 역시 중복 청약 금지 이후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권 부회장은 “고객, 주주 및 투자자, 협력사, 자랑스러운 우리 임직원 등 모든 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하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관심과 지지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번 상장을 통해 LG에너지솔루션은 약 10조2000억원의 투자금을 확보하게 됐다. LG에너지솔루션은 글로벌 생산기지 능력을 확대하고, 차세대 전지 연구개발(R&D) 및 신규 사업 투자 등 ‘미래 준비’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한국, 유럽, 중국 등 글로벌 생산기지에 대한 투자를 확대한다. LG에너지솔루션은 증권신고서를 통해 북미 지역 생산능력 확대를 위해 2024년까지 5조6000억원을 투자하고, 유럽 및 중국 생산공장에도 각각 1조4000억원, 1조2000억원을 투자한다고 밝혔다.

한국 오창공장의 경우 내년까지 6450억원을 투자하고, 최근 수요가 증가하는 전기차(EV)용 원통형 전지 생산라인을 구축할 계획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지난 26일에는 미국 1위 자동차 업체 제너럴모터스(GM)와 전기차 배터리 제3 합작공장을 건설한다고 밝혔다. 총 투자액은 3조원으로, 2024년 하반기 준공 예정이다.

북미 고객사 합작법인과 LG에너지솔루션 단독 투자를 모두 합하면 북미 내 생산능력은 200GWh에 달할 전망이다.

한편 이날 기념식에는 권 부회장을 비롯 이창실 LG에너지솔루션 최고재무책임자(CFO) 전무 및 주요 임직원, 손병두 한국거래소 이사장, 김성현 KB증권 대표이사, 조상욱 모간스탠리 대표 등이 참석했다.

jiyun@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